세계일보

검색

이낙연, 4차 재난지원금에 “프리랜서·특고·노점상·농어민 포함”

입력 : 2021-02-26 16:44:44 수정 : 2021-02-26 16:56: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로운 업종의 노동자가 많이 지원받게 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왼쪽)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노동정책당원 3428명 입당 환영식에서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 의장으로부터 입당원서를 전달받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 대상과 관련해 “특수노동과 문화예술 분야를 포함한 프리랜서 노동자, 특수고용 노동자,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노점상, 농·어민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노동정책 당원 입당 환영식에 참석해 “그동안 재난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못했던 새로운 업종의 노동자들이 많이 지원받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예전의 재난지원과 사뭇 다른 방식으로 더 넓게, 두텁게 지원하는 최초의 추가경정 예산이 될 것”이라며 “그간 관리 대상으로 돼 있지 않은 이들이 지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4차 재난지원금과 그 재원이 될 추경은 오는 28일 확정될 전망이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에서 “28일 당·정·청 회의에서 규모와 대상, 내용과 지급방식을 확정짓고, 내달 2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4일 국회에 제출되면 심의를 거친 후 8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렇게 되면 3월 중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되고, 내달 중 거의 모두 지급을 완료하자는 공유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서민을 구제하기 위한 4차 재난지원금 대상을 넓혀야 한다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김승남 민주당 의원은 이날 “농·식품 분야에 현저한 피해가 있다고 판단되는 품목과 생산농가가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는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대표적인 예로 결혼과 입학·졸업식 등 각종 행사와 모임이 금지되면서 화환·꽃다발 등의 소비가 대폭 줄어 화훼 생산농가와 등교 제한과 개학 연기·원격수업 등으로 급식률이 낮아져 어려움을 겪는 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납품 계약 농가를 꼽았다. 주된 소비처인 음식점 등의 영업 제한으로 피해를 본 과수농가도 포함돼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화훼농가 등 모두 2만6721호에 100만원씩 267억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이 지급돼야 한다고 당정에 강력 건의했다”며 “이번 4차 대상에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있었으나 그동안 재난지원금 혜택에서 소외됐던 농업인도 잘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