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모님이 어떻게 생겼길래” 외모 악플에 상처 받은 개그우먼 이세영 12월 쌍꺼풀 수술 예약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0-11-26 14:54:17 수정 : 2020-11-26 21:3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그우먼 이세영(31·사진)이 외모 스트레스로 쌍꺼풀 수술을 예약했다고 고백한다.

 

26일 오후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이세영이 출연해 성형을 결심한 계기를 밝힌다.

 

이날 오전 언니한텐 말해도 돼 측에 따르면 최근 녹화에서 이세영은 개그우먼으로 활동하며 받았던 얼굴 평가와 악플에 대해 토로했다.

 

이세영은 ‘부모님이 어떻게 생겼길래 저렇게까지 생겼냐’, ‘못생겼다’ 등 상처받았던 악플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다이어트와 메이크업 등으로 외모를 가꿨지만 끊이지 않는 외모 악플에 분노했다. 또 소개팅 경험을 회상, 통성명도 하기 전에 웃겨보라고 했던 무례한 남성의 사연을 전해 출연자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또한 이세영은 12월 쌍꺼풀 수술을 예약했다고 밝히며, 더 많은 부위를 수술하고 싶었으나 일본인 남자친구의 반대로 그러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날 출연자들은 성형외과 의사를 소환, 성형수술 가상 애프터 사진을 공개했다. 모두를 놀라게 한 이세영의 애프터 모습은 26일 목요일 밤 9시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볼 수 있다.

 

신정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shin304@segye.com

사진=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