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끄러운 일 한 적 없다”… 정현복 시장, ‘투기 의혹’ 부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4-02 15:06:39 수정 : 2021-04-02 15:06: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예훼손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법적 책임 물을 것”

부동산 이해 충돌 논란에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던 정현복(사진) 전남 광양시장이 시장직을 걸면서 관련 의혹 일체를 부인하고 나섰다

 

2일 정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부동산 논란과 관련해 법적 책임을 질 일이 발생한다면 즉시 시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저는 조금도 부끄러운 일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그는 “불신을 야기하거나 음해할 목적으로 도가 넘어서는 행위, 확인되지 않거나 사실과 다른 언론보도 등을 통해 지역 민심을 편 가르고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시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올린다”며 “사법기관의 올곧은 판단이 나올 때까지 저를 믿고 조금만 더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 시장과 가족이 41년 전부터 보유한 광양읍 칠성리 호북마을 토지에서는 지난해 10월부터 178m 길이 2차선 도로 공사를 하고 있다.

 

앞서 시의회에서 문제를 제기했음에도 공사가 진행돼 정 시장 토지 569㎡ 가운데 108㎡, 가족 토지 423㎡ 가운데 307㎡가 보상을 받은 것을 두고, 특혜 논란이 일었고 정 시장은 농사를 짓다가 세차장으로 사용해온 땅이라고 반박했다.

전남 광양시 광양읍 칠성리 호북마을 소방도로개설 현장의 모습. 독자제공

정 시장 부인이 소유한 진월면 신구리 인근에도 군도 6호선 도로 건설이 추진 중이다. 정 시장의 부인은 2년 전 이곳에 3필지를 사면서 매실 농사를 짓겠다고 영농계획서를 제출했다.

 

문중 묘지공원 400m 앞인 옥곡면 대죽리 오동마을에서 묵백리 삼존마을을 잇는 길이 3㎞ 2차선 도로 확장·포장 공사를 진행해 왕래할 일이 별로 없는 두 마을을 잇는 도로 공사를 한다는 의문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정 시장에 대한 채용비리 고발장까지 접수됐다. 정 시장 동생의 딸과 손자 등 친인척 4명과 측근의 부인 1명 등 총 5명에 대한 광양시 채용 특혜 의혹이 주요 내용이다.

 

이들 5명은 광양시 본청과 산하기관에서 청원경찰이나 공무직으로 근무 중이다. 모두 정 시장 임기 중 채용됐다.

 

각각 2015년과 2017년, 2018년에 1명씩, 2020년에 2명을 채용됐다. 정 시장을 비롯한 채용 당시 총무국장과 면접위원들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등의 혐의로 피고발인에 포함됐다.

 

고발장에는 정 시장이 총무국장 등과 공모해 공정한 채용행사를 방해하고 채용행사에 대한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이에 경찰은 고발장을 접수하고 정 시장과 부인, 등생 등을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조사 중이다.

 

광양=한승하 기자 hsh6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