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세균 “‘생활방역’ 전환 논의…코로나 이전 삶으로 복귀 아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0-04-13 11:28:24 수정 : 2020-04-13 18:0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생활방역’ 체제 전환 여부를 이번 주 내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드는 시점에서 국민들의 일상생활 복귀를 허용하면서도 꾸준히 지속 가능한 방역 활동을 권장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설정한 오는 19일 안에 ‘생활방역’으로 전환 여부가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도 부활절과 총선 기간을 잘 넘겼을 때 생활방역 전환을 언급하기도 했다. 정부는 생활방역에 대한 5대 수칙을 마련하고 국민 의견 수렴에 나서고 있는 상태다.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중요한 한 주가 시작됐다”며 “이번 주 후반에는 그간 진행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를 평가하고 생활방역 체제로의 전환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조해서 말하지만 생활방역은 코로나19 이전 삶으로의 복귀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예전과 같은 일상으로는 상당 기간, 어쩌면 영원히 돌아갈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코로나19가 해외에 여전히 확산하고 있고 언제든 집단 감염 사례가 나올 수 있는 만큼 생활방역에도 방역의 고삐를 놓을 수 없다는 지적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0일 서울 서초구 국제전자센터 회의장에서 열린 제1차 생활방역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 총리는 “어느 정도 경제사회 활동을 영위하면서도 코로나19의 전파위험을 낮추기 위해 필요한 강도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하는 것이 생활방역”이라며 “지금보다는 위험수준이 높아지기 때문에 생활방역으로 전환할 수 있는 여건이 달성됐는지에 대해 의료계·방역전문가들의 평가와 전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섣부른 완화는 되돌릴 수 없는 대가를 치른다는 점에서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하고 전환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도 깊이 고민해야 한다”며 “많은 국민들이 기대하는 것보다 오래 걸릴 수도 있고 여러 번에 나누어 가야 할지도 모른다. 교육·산업·노동·문화·종교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해서 장기간 지속할 수 있는 지침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전날 생활방역을 위한 5대 핵심 수칙을 공개했다. 핵심 수칙은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건강 거리 △한 주 한 번 소독 아침, 저녁 환기 △30초 손 씻기, 기침은 팔꿈치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 등이고 원칙마다 세부 내용들이 담겨있다. 해당 수칙을 지키는데 개인, 사회구조적인 어려움을 파악하고자 정부는 이에 대한 국민 의견 수렴에 나서고 있다. 국민 누구나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의견을 남길 수 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