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불허' 병원장에 "부디 힘 실어달라"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9 15:01:18 수정 : 2024-06-09 15:01: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교수들 결의는 전공의 복귀를 위한 몸부림"…"필수 진료는 유지"
(서울=연합뉴스) 김성민 기자

서울대병원장이 오는 17일로 예고된 교수들의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공의 복귀를 위한 선택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힘을 실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존경하는 김영태 서울대학교병원 원장님께'라는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비대위는 정부가 전공의에게 내린 행정처분 절차를 완전히 취소하지 않으면 오는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모든 진료과가 무기한 전체휴진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이러한 소식이 알려지자 김영태 병원장은 환자들의 불편을 넘어 안전에 상당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비대위는 이날 김 병원장을 향해 "병원 기능 정상화를 통해 국민의 건강권을 빠르게 회복하기 위해선 많은 전공의의 복귀가 필요하다"며 "향후 처분의 우려가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젊은 의사들이 돌아올 것이라고 정말 기대하시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행정처분의 우려를 근본적으로 제거하기 위한 교수들의 결의는 (전공의) 복귀를 위한 최소한의 조건을 만족시키려는 몸부림"이라며 "서울대병원이 정상화되는 방법인 만큼 교수들의 뜻에 부디 힘을 실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비대위는 중증·응급 환자들에 대한 진료는 지속해서 유지될 것이라는 사실도 분명히 했다.

이들은 "교수들이 병원을 떠나겠다는 것이 아니며 희귀·중증·암 환자를 방관하겠다는 것은 더더욱 아니"라며 "전체 휴진 기간에 외래 진료실을 닫고 정규 수술 일정을 조절하겠지만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 진료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병원에서 시급한 진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들의 진료를 최대한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게 하겠다"며 "입원 중인 환자분들의 치료는 어긋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휴진으로 인해 진료와 검사, 수술이 미뤄지게 될 환자와 보호자들께 죄송하다"며 "정부의 합리적인 조치로 이른 시일 내 휴진을 멈추고 다시 진료실에서 뵙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비대위에는 남아있는 카드가 '전체 휴진' 밖에 없다고도 강조했다.

비대위는 "지금까지 비대위는 대화를 통한 중재자의 역할을 자임하며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동분서주했지만, 정부는 여전히 제자들의 자기 결정권을 존중하지 않으며 의료 현장과 교육 현장은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며 "전체 휴진이라는 극단적인 선택 외에 저희에게 남아있는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