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포천에서 대북전단 추가 살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10:58:16 수정 : 2024-06-06 10:5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북전단 살포 단체가 6일 경기도 포천에서 전단 20만장을 또 보냈다고 밝혔다.

 

이날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5일 자정부터 6일 오전 1시 사이에 “8천만 민족도, 삼천리금수강산도 아니다, 대한민국은 불변의 주적일 뿐”이라는 김정은의 망언을 규탄하는 대북전단 경기도 포천에서 대북전단 20만장과 케이팝과 드라마 ‘겨울연가’, 나훈아, 임영웅 트로트 등 동영상을 저장한 이동식저장장치(USB) 5000개, 1달러 지폐 2000장을 10개 풍선에 달아 북한으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달러 지폐 다발과 USB 뭉치 사진도 언론에 공개했다. 전단 실물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는 “우리는 사실과 진실, 사랑과 약과 1불지폐, 드라마와 트로트를 보냈는데 여기에 오물과 쓰레기를 보낸 야만 김정은은 아직까지 단 한마디의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과하지 않는 한 앞으로도 대북전단을 계속 보내겠다고 주장했다.

 

북한 국방성은 지난 2일 오물 풍선 살포를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추가로 대북전단이 날아오면 다시 오물풍선을 보낼 것이라고 한 바 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