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돌아온 KIA의 ‘캡틴’·‘거포’ 나성범…투런포·4타점으로 두산 10연승 저지시켰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19:43:58 수정 : 2024-05-15 19:43: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KIA의 ‘캡틴’ 나성범(34)은 2024시즌 KBO리그 개막을 앞두고 허벅지 부상 탓에 정규시즌 개막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후배들의 활약 속에 KIA가 시즌 초 선두에 오르면서 재활에 집중할 수 있었던 그는 지난달 말에야 1군 무대에 섰다. 하지만 실전 감각이 오르지 않은 나성범은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였다. 지난 12일까지 타율 0.080으로 극심한 부진에 허덕였다. 이런 나성범은 지난 14일 5-8로 패배한 두산전에서 마수걸이 홈런포를 터뜨리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주포’ 나성범이 제 모습을 되찾았다. 나성범은 투런포를 포함해 4타점을 휩쓸며 두산의 10연승을 저지, 팀을 3연패 위기에서 구해냈다. KIA는 15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시즌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8-4로 승리했다. 2연패 뒤 승리의 기쁨을 맛본 선두 KIA는 이날 한화를 꺾은 2위 NC와 격차를 1.5경기로 유지했다.

 

승리의 주인공은 나성범이었다. 나성범은 이날 5타수 3안타(1홈런) 4타점 맹활약을 펼쳐 승리에 앞장섰다. 전날 두산전에서 시즌 첫 홈런포를 가동한 나성범은 0-1로 밀리던 3회 홈런을 터뜨려 두 경기 연속 아치를 그렸다. 1사 1루에서 두산 선발 최원준의 슬라이더를 놓치지 않고 때려 우중간 펜스를 넘기는 역전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나성범은 4회엔 2사 만루에서 두산 불펜 김명신을 상대로 적시타를 때려 타점 2개를 추가했다. 이후 최형우가 5-1로 도망가는 우전 안타를 쳤다. 5회 허경민의 2루타, 양의지의 안타를 묶어 2점을 만회한 두산은 7회 4-5로 따로 잡았다. 하지만 KIA는 7회 2점, 8회 최형우의 솔로포를 더해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KIA 선발 제임스 네일은 5이닝 5탈삼진 5피안타 3실점을 기록해 5승(1패)째를 거둬 다승 공동 1위에 올랐다. 네일의 평균자책점도 1.83으로 리그 1위다.

 

나성범은 경기 뒤 “움직임도 좋고 부담도 없어 시즌 동안 이 상태를 유지하려 한다”며 “부상으로 늦게 합류해 주장으로서 팀에 미안했고 개인적으로도 마음이 좋지 못했다. 남은 경기에서 좋은 타격으로 팀 승리에 보탬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