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명 나누고 하늘 구장 오른 축구선수

입력 : 2024-05-14 06:00:00 수정 : 2024-05-13 22:1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호승씨, 음주 차량에 치여 뇌사
심장·신장 등 7명에 ‘장기기증’
현실 힘들어한 가족 뒤늦게 공개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상태에 빠진 20대 축구 선수가 장기기증으로 7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진호승(당시 22세)씨가 2022년 9월24일 아주대병원에서 심장과 폐장, 신장, 안구 등을 기증했다고 13일 밝혔다.

뇌사 장기기증으로 7명을 살린 진호승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기증원에 따르면 진씨는 같은 해 9월22일 친구를 만난 후 전동 킥보드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는 중 음주운전 차에 치여 쓰러졌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결국 뇌사상태가 됐다.

 

당시 가족들은 젊고 건강한 아들을 이대로 떠나보낼 수 없었고, 기증을 통해 누군가가 아들의 눈으로 세상을 보고 심장으로 가슴도 뛰는 그런 일상을 살 수 있을 것이란 희망에 기증을 결심했다. 가족들의 동의로 진씨는 좌우 폐장·신장·안구와 심장, 간장, 췌장을 기증해 모두 7명의 생명을 살렸다.

 

가족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꿈이 많고 젊었던 아들의 흔적이 점점 사라지는 현실을 힘들어했고, 누구라도 함께 기억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에 2년여가 지난 최근 진씨의 기증 사실을 공개하기로 했다.

 

경기 수원에서 1남1녀 중 막내로 태어난 진씨는 밝고 긍정적인 성격으로, 어려운 사람이 있으면 늘 먼저 다가가는 정이 많았다고 한다. 어릴 때부터 ‘제2의 손흥민’ 선수가 되길 꿈꾸며,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팀에서 활약했고, 독일 유학도 다녀오는 등 10년 넘게 축구 선수로 활동했다.

 

진씨의 어머니 김보민씨는 “호승아, 꿈에 엄마한테 왔었잖아. 엄마가 울면서 너 이 녀석 어디 갔다가 이제 왔냐고 호통치면서 너 얼굴 어루만지면서 울었잖아. 그랬더니 네가 잘 지내고 있다고 엄마 잘 지내라면서 꼭 안아 줬잖아. 엄마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 하늘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 엄마 아들로 와줘서 정말 고마웠어. 사랑해”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