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힐러리, 美 대학 반전 시위 향해 “중동 역사에 무지” 논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0 20:00:00 수정 : 2024-05-10 17:39: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미국 대학가를 휩쓸고 있는 가자전쟁 반대 시위에 대해 “중동 역사에 무지하다(uneducated)”며 프로파간다(정치선전)에 선동 당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한 것을 두고 미국 사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9일(현지시간) 미 MSNBC 방송 프로그램 ‘모닝 조‘에 출연해 미 대학가 반전 시위와 관련한 질문에 “나는 지난 몇달간 많은 젊은이와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그들은 중동 역사에 대해 전혀 모른다. 솔직히 우리나라를 포함, 세계 여러 지역의 역사에 대해서도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그는 “그들은 내 남편(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을 하나로 모으려는 제안을 팔레스타인에 했다는 사실을 모른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에후르 바라크 전 이스라엘 총리와 야세르 아라파트 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수장을 미국으로 초청해 평화협상 중재를 시도했던 일을 언급했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 UPI·연합뉴스

클린턴 전 장관은 “이 제안이 성사돼 아라파트 전 수장이 이를 받아들였다면 팔레스타인 국가는 약 24년간 존재했을 것”이라며 “그가 ‘예’라고 할 수 없었던 것은 역사상 큰 비극 중 하나”라고 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대학에서 가르치는 사람이나 소셜미디어에 콘텐츠를 올리는 사람은 누구든 자신이 포함시키는 것과 제외시키는 것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중동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우리가 틱톡 등에서 보고 있는 것 중 다수는 고의적인 거짓이지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편파적이고 친(親) 하마스이자 반(反)이스라엘 적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로파간다는 교육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학생들이 틱톡 등 소셜미디어 콘텐츠의 ‘프로파간다’로부터 선동당하고 있다는 취지다.

 

방송 이후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인식이 오히려 편파적이라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뉴욕 시라큐스대 중동 전문가인 오사마 칼릴 역사학 교수는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 전 장관이 이렇게 말하는 것은 정말 솔직하지 못한 일”이라며 2000년 캠프데이비드 정상회담을 앞두고 협상이 결국 결렬되자 당시 아라파트 수반이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양측은 아직 준비가 안 됐다”고 경고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딱 잘라서 팔레스타인을 비난하는 것은 불공평하다며, 이·팔 갈등 해결을 위한 다른 기회들이 있었지만 잡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지난달 행사 참가차 모교 웰즐리대를 방문했다가 ‘팔레스타인 지지’를 외치며 자신을 비난하는 후배들을 마주치기도 했다.

 

◆미국 대학 총장 연이어 사임

 

한편 시위가 격렬했던 아이비리그 대학 중 하나인 코넬대학교의 마사 폴락 총장이 다음 달 말 사임하기로 했다. 반전 시위 확산 이후 아이비리그 소속 대학 총장이 자리에서 물러나는 것은 폴락 총장이 클로딘 게이 하버드대 총장, 펜실베니아 대학의 마크 로언 총장에 이어 세 번째다. 폴락 총장은 총장직을 맡은 지 7년이 지나 퇴임할 시기가 됐으나 가자지구 전쟁과 관련한 학 시위와 반유대주의 확산으로 더욱 퇴진 압박을 받았다. 그는 9일 낸 성명에서 “점점 양극화돼가는 오늘날 환경에 학생들이 대비하도록 하는 과정에서 표현의 자유에 대한 우리의 책무는 여전히 다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여기에는 우리가 불쾌감을 준다고 여겨질 수 있는 생각을 표현하는 자유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