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통일부 대변인 성명 "금강산지구 내 우리 소방서 철거 확인…강한 유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1 07:53:17 수정 : 2024-05-11 07:5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이 금강산 관광지구 내 우리 정부 시설인 소방서를 철거했다고 통일부가 10일 밝혔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는 금강산지구 내 우리 정부 시설인 소방서가 북한에 의해 철거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 뉴시스

이어 “정부는 금강산지구 내 우리 정부가 설치한 소방서를 북한이 일방적으로 철거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북한이 우리 시설물 철거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의 일방적 철거 행위는 그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우리 정부의 재산권 침해 등 이번 사태로 인한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당국이 져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이와 관련된 법적 조치를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해당 소방서는 금강산특구지역 내 온정리 조포마을 앞에 있으며 대지 면적 4900㎡, 건축 면적 510㎡, 연면적 890㎡의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이다.

 

통일부는 소방서 철거 동향을 지난 달 말에 확인했다고 밝혔다.

 

금강산지구 내 우리 정부 소유 시설은 이산가족면회소와 소방서로 총 2개 건물이다.

 

아직 이산가족면회소 관련해선 특별한 동향이 없다고 통일부는 확인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