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청래, 尹 '채상병 특검' 거부권 시사에 "범인이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1 07:52:12 수정 : 2024-05-11 07:5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기자회견 핵심, 국민 몰라주니 소통 잘하겠단 것
소통은 수단이지 목표가 아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은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사실상 ‘채 상병 특검’에 대한 거부 의사를 밝힌 데 대해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면서 윤 대통령이 혹시 범인이냐”고 비판했다. 대선 기간인 2021년 12월 당시 대선 후보인 윤 대통령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특검을 왜 거부합니까. 죄졌으니까 거부하는 것”이라고 한 걸 재차 비꼰 것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 “수사 결과를 보고 국민께서 봐주기 의혹이 있다, 납득이 안 된다고 하시면 그때는 제가 먼저 특검을 하자고 주장하겠다”며 사실상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 뜻을 분명히 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왼쪽),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정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 기자회견에 대해 “남탓, 지난 정부탓 하기 바빴고 난 잘했는데 국민이 몰라주니 언론과 소통을 잘하겠다는 게 핵심이었다“고 평하며 “변화와 혁신 없이 이대로 쭉 가겠다는 거 아니냐. 소통은 수단이지 목표가 아니다. 소통 잘 한다고 잘못된 게 잘된 것이 되냐”고 지적했다.

 

윤 대통령이 그간 외교 성과를 강조한 데 대해서도 “(관련) 대목에선 턱 빠지게 웃었다. 그래서 부산 엑스포 29대 119로 깨졌냐. 그런 노력하느라 바이든 날리면 욕설 외교참사 했냐. 그러느라 대중무역적자, 경제파탄, 민생폭망에 내몰려 총선 참패했냐”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본인 아내에 대한 명품백 수수에 대한 마지못한 사과의 단어 썼지만, 김건희 특검과 본인이 연루됐을지 모른다는 의혹 이는 채 상병 특검은 거부할 모양”이라며 “윤 대통령이 범인이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국회에 협치를 당부한 데 대해선 “국회 무시 거부권 남발하면서 할 말씀은 아닌 것 같다”며 “대통령은 행정권력을 이용해 야당탄압, 정적 죽이기하면서 야당만 협치하라는 거냐”고 지적했다.


최우석 기자 d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