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디지털화폐로 해외송금 빠르고 편리하게”… 한은, 기축통화국들과 실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4 06:00:00 수정 : 2024-04-04 02:10: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개 기축통화국과 한국·멕시코 7개국 참여
단일 플랫폼 구축해 신속하게 해외 송금
새 글로벌 인프라 구축에 처음부터 참여 의의

한국은행이 미국 등 기축통과국과 함께 디지털 화폐로 해외 송금 등 국가간 지급결제가 가능한 글로벌 단일 플랫폼 구축에 착수한다. 이를 통해 국가별로 상이한 법과 규제, 시차 등의 한계를 극복하고 신속하고 편리한 국가간 지급결제 거래를 구현하겠다는 방침이다.

 

한은은 5개 기축통화국 등 7개국 중앙은행과 국제결제은행(BIS), 국제금융협회(IIF)이 공동으로 이같은 내용의 ‘아고라(Agora)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토큰화’된 예금(tokenised commercial bank deposits)과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를 활용해 통화시스템 개선 가능성을 모색하는 국제 협력사업이다.

개념검증 단계를 넘어 실거래 구현 전 단계인 프로토타입(시제품)시스템 구축을 목표로 한다.

 

미국과 영국, 일본, 프랑스, 스위스 등 주요 5대 기축 통화국과 우리나라와 멕시코 등의 중앙은행과 각 참가국에서 다수의 민간 금융기관이 참여할 계획으로 BIS의 관련 프로젝트 중에서 가장 큰 규모다. 

 

토큰화는 예금을 비롯한 금융상품이나 부동산 등 전통적 자산을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플랫폼에 기록될 수 있도록 ‘디지털 증표’로 변환하는 과정이다.

 

토큰화된 기관용 중앙은행 화폐는 사실상 CBDC(중앙은행 발행 디지털화폐)와 같은 개념이다.

 

현행 국가 간 지급결제 시스템은 나라마다 법률과 규제, 기술 준수요건, 운영 시간대 등이 다른 데다, 탈세 및 테러자금, 자금세탁 방지 절차가 여러차례 이뤄지면서 거래 속도가 느리고 비용이 많이 들었다.

 

국제결제은행 혁신허브의 수장인 세실리아 스킹슬리는 “현재 (국가간) 거래를 할 때 수많은 지급·결제 시스템과 회계원장, 데이터 레지스트리(데이터에 대한 정보를 저장·관리하는 시스템)가 복잡한 시스템을 통해 서로 연결돼야 한다”며 “아고라 프로젝트에서는 핵심 디지털 금융 인프라에서 이 모든 것을 한데 모아 좀 더 효율적인 새 공통 지급결제 플랫폼을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단지 기술 테스트만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실험 참가국에서 실제로 국가 간 지급결제를 수행하는 금융회사와 함께 각 통화의 구체적 운영·규제·법적 조건을 적용해 기술 검증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성관 한은 디지털화폐연구부장은 “아고라 프로젝트로 규제 이슈가 해소되면 송금 수수료도 낮출 수 있고 이메일만큼은 아니어도 실시간으로 해외송금을 할 수 있다”면서 “거래 당사자끼리 자금의 경로까지 확인할 수 있어 해외송금 거래의 투명성과 편의성 많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과 참가국들은 기술검증 단계를 넘어 실제 활용 가능한 ‘프로토타입’까지 만든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에는 민간 금융기관도 참여한다. BIS와 IIF는 향후 프로젝트 참가 민간기관 모집을 위한 공고문을 게시할 예정이다.

 

한은은 “글로벌 금융 인프라의 새 스탠더드를 만드는 작업에 한국이 처음부터 참여한다는 점, 이를 통해 한국의 민간 기관이 새로운 사업 발굴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강조했다.


김수미 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