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韓 4·3 추념식 불참에…野 “2년 연속 불참, 제주도민께 큰 실망·상처를 안겨”

입력 : 2024-04-03 15:45:43 수정 : 2024-04-03 19:23: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보당 “여당 대표 무도한 모습에 참으로 분노”
‘韓, 충북·강원 유세 일정 이유로 추념에 불참’
韓 “모든 4·3 희생자분들을 마음 깊이 추모”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불참하자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은 입을 모아 비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오후 강원 춘천시 춘천신협 앞에서 열린 한기호 춘천철원화천양구을, 김혜란 춘천철원화천양구갑 후보의 선거 지원 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춘천=뉴시스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3일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2년 연속 불참하며 제주도민께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다”면서 “희생자를 위로하고 유족의 상처를 보듬기를 거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특히 ‘동료 시민’을 그토록 강조해온 한 위원장의 불참이 매우 유감스럽다. 제주도민은 정부·여당의 동료 시민이 아닌가”라며 “아니면 망언으로 4·3을 폄훼한 태영호, 조수연, 전희경 후보를 공천하고 제주시민 앞에 설 자신이 없었나”라고 몰아붙였다.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서 김옥자 할머니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재현된 아버지 영상을 보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제주도사진기자회. 뉴스1

 

조국혁신당 김보협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어 4·3 추념식에 참석한 적이 없고 한 위원장은 총선 유세를 이유로 불참했다. 제주에는 유권자가 살지 않나 보다”라며 “진짜 그 이유 때문인가. 4·3을 추모하기보다 폄훼하는 이들 편에 서 있기 때문은 아니길 바란다”고 저격했다.

 

진보당 김도현 부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유도 없이 추념식에 보이지 않는 대통령과 아무리 총선이 급하다지만 국가 폭력으로 인해 제주도민 전체의 아픔이 된 날을 저버리는 여당 대표의 무도한 모습에 참으로 분노스럽다”고 비난했다.

 

한편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제주 4·3 희생자 추념일을 맞아 “현대사의 비극 속에서 희생된 모든 4·3 희생자분들을 마음 깊이 추모한다”며 “유가족과 제주도민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메시지를 냈다.

 

여야 지도부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사진기자회

 

충북·강원 유세 일정 이유로 제주에서 열린 추념식에 불참한 한 위원장은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과 정부는 제주 4·3에 대한 아픔에 공감하고 말에 그치지 않고 행동해 왔다”며 “제가 법무부 장관으로서 ‘군법회의 수형인’으로만 한정된 직권 재심 청구 대상을 ‘일반재판 수형인’까지 포함토록 했던 것 역시 그런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국민의힘은 그런 실천하는 마음으로 제주 4·3 희생자와 유가족분들의 아픔을 진심으로 헤아리겠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