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송영길, 보석 기각에 “정신적 충격”…재판 불출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01 16:01:21 수정 : 2024-04-01 16:2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돈봉투 살포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송영길 소나무당 대표가 법원의 보석 기각에 정신적 충격을 호소하며 재판에 불출석했다.

 

송 대표는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허경무) 심리로 열린 재판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이날 구치소에서 호송차를 타고 법원에 도착했으나, 재판 시작 전 변호인과 접견해 출석하지 못한다는 뜻을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 2023년 12월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호인은 “송 대표가 정신적 충격을 받아 심리 치료가 필요해 재판 출석이 어렵다고 한다”며 “짧은 접견이라 구체적 상황을 확인할 수 없었지만 다시 접견해 피고인의 정신상태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보석 불허로 인한 심리적 타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심리적 안정을 찾는다면 오후에라도 재판을 진행할 수 있다”고 했다.

 

변호인은 “심리적으로 상당히 불안해해 오후가 돼도 안정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며 구치소로 복귀해 검진받겠다고 했다. 결국 재판부는 예정됐던 증인 신문을 하지 못한 채 이날 재판을 오는 3일로 연기했다.

 

송 대표는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6억6050만원이 든 돈봉투를 당 관계자에게 살포하고 외곽조직인 사단법인 먹고사는문제연구소를 통해 정치자금 총 7억63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올해 1월 구속기소됐다.

 

구속 후 소나무당을 창당해 4·10 총선 광주 서갑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 송 대표는 “25년 정치 인생을 결산해 국민의 심판을 받을 기회를 허용해 달라”며 2월 27일 보석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지난달 29일 증거 인멸 염려 등이 있다며 이를 기각했다.


유경민 기자 yook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