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전투표소 26곳서 불법 카메라 의심 장비 발견”… 15곳은 동일인 소행

입력 : 2024-03-29 20:53:52 수정 : 2024-03-29 22:46: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몰카’에 줄줄이 뚫린 사전투표소
인천 9곳 최다… 양산 6곳·경기 4곳
警, 40대 유튜버 체포… 수사 확대

전국 사전투표소 최소 26곳에서 불법 카메라로 의심되는 장비가 설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중 인천·경남 양산 등 15곳은 동일인의 소행이었다.

 

29일 행정안전부는 전국 지자체 소속 시설에 설치된 사전투표소 등을 일제 점검한 결과 7개 시도 총 26곳에서 불법 카메라로 의심되는 장비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29일 사전투표소 설치 장소인 대구 달서구 유천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구청 선거업무 담당자가 실제 사전투표소에 설치됐던 불법 카메라 사진을 참고하며 불법 카메라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법 카메라 의심 장비가 발견된 곳은 인천이 9곳(연수구 3곳·남동구 2곳·계양구 3곳·부평구 1곳)으로 가장 많았다. 경남 양산시는 6곳, 경기도는 4곳(김포 1곳·성남 1곳·고양 2곳)에서 불법 장비가 발견됐다. 대구 남구에서는 3곳, 서울은 2곳(강서구 화곡8동·은평구 녹번동), 부산 북구와 울산 북구에서는 각 1곳이었다.

 

이들은 모두 동주민센터나 행정복지센터 등 지자체 소관 시설이다. 이들 시설 중에는 오는 4·10 총선에서 개표소로 사용될 장소나, 과거 사전투표소로 사용된 곳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점검 결과에 따라 불법 장비가 설치된 사전투표소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이번 점검 대상은 사전투표소가 설치된 각 지자체 소속 시설 1966곳이다. 지자체 소속이 아닌 나머지 1599곳은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점검 작업을 벌이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선관위, 지자체 등과 협조해 총선에서 사용될 투·개표소에 대한 점검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점검은 전날 인천과 양산의 사전투표소에서 불법 카메라로 의심되는 장치가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29일 인천시 남동구 장수서창동행정복지센터에서 직원이 사전투표소에 불법카메라가 있었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인천 논현경찰서는 건조물 침입과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튜버인 A씨는 인천과 양산의 사전투표소 15곳에 몰래 침입해 불법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 “사전 투표율을 선관위에서 조작하는 걸 감시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벌여 전날 오후 9시10분쯤 경기도 고양시 자택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인천과 양산 15개 사전투표소에 설치된 불법 카메라는 동일인이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추가로 불법 카메라가 설치된 장소가 있는지 수사를 확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병훈 기자, 인천=강승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