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자축구 레스터시티 감독 '선수와 부적절한 관계' 드러나 경질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3-29 16:31:54 수정 : 2024-03-29 16:31: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잉글랜드 여자 축구팀 감독이 선수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드러나 경질됐다.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WSL)의 레스터 시티는 윌리 커크 감독이 선수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한 끝에 그를 해임했다고 29일(한국시간) 밝혔다.

구단은 "광범위한 내부 조사 결과와 개인의 사생활을 보호해야 하는 구단의 책무를 고려해 커크 감독이 감독직을 유지할 수 없을 정도로 구단의 행동 강령을 위반했다는 판단을 내렸음을 알린다"고 설명했다.

윌리 커크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이어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제정·시행된 구단 행동 강령은 선수, 코치진 사이에서 성과 중심의 문화를 장려한다"고 짚었다.

앞서 이달 초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 애슬레틱은 커크 감독이 선수 한 명과의 부적절한 관계에 대해 내부 조사를 받고 있다고 폭로했는데, 이게 사실로 드러났다.

커크 감독은 이미 구단이 조사에 들어간 시점부터 선수 지도에서 배제됐으며, 제니퍼 포스터 코치가 그를 대신해 팀을 이끌고 있었다.

구단은 "포스터가 계속 팀을 지휘할 예정이며, 구단은 새 정식 감독을 임명하는 절차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잉글랜드 여자 축구계에서 선수와 남자 감독 사이의 부적절한 관계가 문제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불과 한 달 전 조너선 모건 셰필드 유나이티드 감독이 레스터 시티 감독 시절 10대 선수와 연애를 한 사실이 드러나 셰필드 사령탑에서 경질됐다.

모건 감독은 17세이던 레스터 시티의 선수와 3년 동안이나 '비밀 연애'를 한 것으로 디 애슬레틱 보도에서 드러났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