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버섯 빼주세요”가 배달 꿀팁? 맘카페서 공유된 ‘꼼수’에 자영업자 울분

입력 : 2024-02-26 13:00:00 수정 : 2024-02-26 15:46: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달 주문 과정에서 특정 식자재를 빼달라고 한 뒤, 식당이 이를 깜빡하고 지키지 못하면 새롭게 배달되는 음식까지 모두 두 번의 배달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일종의 ‘배달 꿀팁’이 맘카페를 통해 공유돼 자영업자들이 한숨을 쉬고 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최근 한 자영업자 커뮤니티에는 ‘맘카페 댓글 보고 충격받았다’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 A 씨는 “맘카페 한 댓글에서 봤는데 배달시킬 때 '버섯 빼달라'고 적는 게 배달꿀팁이라고 하더라”라며 “그러면 두 번에 한 번 정도는 넣고 조리해와서 다시 해달라 하면 두 번 먹을 수 있다고 했다. 물론 넣은 가게 잘못이지만 똑똑한 건지 소름 돋는다”고 적었다.

 

글을 접한 자영업자들은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 자영업자는 “암묵적으로 저렇게 한다는데 저도 요청사항에서 저런 내용 많이 봤다”며 “실수하지 않게 조심해야겠다”고 했다. 이밖에도 “결국 자기 아이에게 돌아간다. 없어도 정직하게 살아라”, “믿을 수 없다. 저게 사실이냐”, “캡처한 내용이 아니면 믿기 어렵다”는 댓글도 보였다. 

 

이에 A 씨는 “댓글에서 본 거다. 믿기 어려우면 상상해서 지어낸 거라고 생각하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