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국 찰스 3세 국왕, 암 치료차 1주 만에 런던 복귀

입력 : 2024-02-13 21:41:31 수정 : 2024-02-13 21:4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리 왕자 부부, 웹사이트 개편 '서식스'

영국 찰스 3세(75) 국왕이 암 치료를 위해 1주일 만에 런던으로 돌아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13일(현지시간) 오전 찰스 3세 국왕 부부가 버킹엄궁에서 인근 거처 클래런스 하우스로 차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영국 찰스 3세 국왕이 13일(현지시간) 암치료를 위해 부인 커밀라 왕비와 함께 샌드링엄 영지에서 런던으로 돌아왔다. PA/AP연합뉴스

잉글랜드 동부 노퍽주 샌드링엄 영지에서 헬리콥터를 타고 버킹엄궁으로 복귀한 국왕은 회색 양복에 넥타이를 맨 차림이었다.

국왕은 1∼2일간 머물며 암 치료를 받고 내부 회의를 몇차례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텔레그래프 등이 전했다.

보좌진들은 국왕이 14일 총리 주간 접견을 대면으로 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구체적 계획은 치료 후 반응을 본 뒤 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에는 전화 통화로 진행됐다.

부인 커밀라 왕비(76)는 13∼15일 런던에서 일정이 여러 건 있다.

커밀라 왕비는 남편 암 투병 중에도 대외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그는 8일 저녁 외부 행사에 참석해서 국왕이 "아주 잘 지내고 있다"면서 그가 "대중이 보낸 모든 편지와 메시지에 매우 감동했다"고 전했다.

영국 왕실은 지난 5일 국왕이 전립선 비대증 치료 중 암 진단을 받아 치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암의 종류나 단계는 공개하지 않았으며 다만 전립선암은 아니라고 밝혔다.

국왕은 치료 다음 날인 6일 버킹엄궁에서 헬기로 샌드링엄 영지로 이동했다.

찰스 3세 국왕 부부는 11일엔 샌드링엄 영지에서 교회 예배에 다녀오는 모습을 공개했다. 암 진단 발표 후 첫 공개 외출이었다.

국왕은 커밀라 왕비와 함께 우산을 들고 걸어가면서 왕실 팬들을 향해 잠시 손을 흔들어 인사했다.

이런 가운데 차남 해리 왕자 부부는 자신들의 웹사이트를 개편하고 주소를 '아치웰'에서 '서식스'로 변경했다.

이들의 공식 직함은 서식스 공작 부부다. 아치웰은 큰아들 아치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새로운 웹사이트에는 '해리 왕자와 메건, 서식스 공작과 공작부인의 사무실'이라고 적혀 있고 왕실 문장이 있지만, 2020년 왕실을 떠나며 쓸 수 없게 된 '로열'이란 표현은 빠졌다.

해리 왕자는 인도주의자, 참전용사, 정신건강 지지자, 환경운동가, 메건은 페미니스트이자 인권과 성평등의 챔피언,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중 한 명이라고 소개됐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전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