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민생 중심 국정운영 더 힘써야” 대통령실 “고용·규제 생활 주제로 전국 누빌 것”

입력 : 2024-02-13 07:40:00 수정 : 2024-02-12 19:43: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비수도권도 당연히 가서 의견 듣고 정책 반영"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설 연휴 이후 영남과 충청 등 전국 각지를 돌며 민생토론회를 이어간다. 현재 10회까지 진행된 민생토론회는 모두 수도권에서 개최됐는데, 앞으로는 지역 현안에도 주안점을 두겠다는 것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설 연휴 민심을 보고받은 뒤 "결국은 민생"이라며 "앞으로 민생 중심의 국정운영에 더욱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12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설 연휴 이후에도 '문제를 해결하는 행동하는 정부'로서 윤석열 정부는 오로지 민생이라는 각오로 영남, 충청 등 전국을 돌며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 차원에서 대통령은 설 연휴 이후 첫 공식 일정을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로 시작한다"며 "열한번째 민생토론회는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주제로 이번 주 개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위촉된 주형환 신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인선 역시 윤 대통령의 지역 중시 기조 차원으로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은 그간 지역의 경쟁력이 곧 국가의 경쟁력이고, 지역균형 발전으로 지방시대를 열지 않고서는 저출산 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앞으로도 지역이 골고루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고용, 규제 등 생활 밀착형 주제로 전국을 누빌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방시대' 주제 민생토론회 개최 배경에 대해 "일각에서는 수도권에서 주로 민생토론회를 진행한 것에 대해 '비수도권에서도 여러가지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할 필요가 있지 않나' 말씀을 주셨고, 저희도 적극 공감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초에 수도권, 비수도권을 가려 수도권에 집중한다는 건 아니었는데, 비수도권도 당연히 가서 국민의 의견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지 가서 의견을 듣고 '행동하는 정부'로서 정책에 반영한다는 입장"이라며 "영남, 충청과 여러 지역으로 더 간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