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와X 이거 갖다 뭐함?” 초등학생 조카에 설날 세뱃돈 줬더니 들은 말

입력 : 2024-02-11 06:00:00 수정 : 2024-02-11 09:3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모 A씨 “열받아서 조카 세뱃돈 둘 다 회수”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설날을 맞아 초등학생 조카들에게 세뱃돈을 주려던 한 이모가 조카들의 볼멘소리에 분노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9일 온라인 커뮤니티 ’ 네이트판’에는 “엄마 생신이라 설날이라 화 안 내려고 했는데 화를 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이모 A 씨는 큰언니의 5살 된 아들과 작은 언니의 5학년 큰딸 3학년 작은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엄마 생신이라 겸사겸사 설날 때 각자 스케줄 있다고 해서 생신 겸 설날 해서 모였다”며 “세배한다고 해서 조카 셋이 나란히 세배했다”라고 설명했다.

 

A 씨는 “저희 부모님은 세뱃돈 준비 못하셨다고 갈 때 용돈 준다고 하셨고 저는 혹시 몰라서 예쁜 봉투에 돈 넣어서 작은 손편지까지 준비했다”며 “세배 안 하면 딱히 줄 생각은 없었다”는 속마음도 전했다.

 

하지만 세배 행사는 진행됐다. 

 

이어 A 씨는 “솔직히 저나이때 얼마가 필요하고 얼마 줘야 될지 잘 몰랐고 큰 조카에게 3만 원, 작은 조카에게 2만 원, 5살 조카에게 1만 원 줬다”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후 발생했는데 작은 언니네 큰딸이 세뱃돈 봉투를 열어보고 ‘와 씨 이거 갖다 뭐 함’이라고 말한 것이다. 

 

이후 큰 조카는 동생 봉투를 열어보더니 ‘넌 얼마를 받았냐’라며 ‘5살짜리 보고 쟤는 물건 사는 것도 모르는데 왜 만원이나 줘요’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A 씨는 “둘이 또 구시렁거리길래 진짜 어이없어서 ‘너 방금 이모한테 새해 복 많이 받으라고 하지 않았어? 태도가 그게 뭐야?’라고 말하니까 입 내밀고 기분 나쁜 표정 짓더라”라고 호소했다. 

 

이어 “아빠가 조카보고 ‘이모한테 태도가 그게 뭐냐’고 혼내셨고 형부 멋쩍었는지 애 데리고 방에 들어가서 혼내더라. 또 소리 내면서 울고불고하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 엄마에 그 딸이라고 딱 한 사람 언니만 ‘아직 앤 데 뭘 그렇게까지 해’라며 옹호했다”라는 취지로 말했다. 

 

A 씨는 “열받아서 쟤네 둘 다 세뱃돈 회수했다”라며 “생신인데 ‘갑분싸’ 만들어서 엄마에게 죄송하다”는 심경을 전했다. 갑분싸는 갑자기 분위기 싸해졌다는 뜻의 줄임말이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