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이낙연 큰 결단으로 쟁점 해소… 사의 표한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2-09 19:21:39 수정 : 2024-02-09 19:2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욱 도약하는 개혁신당 위해 노력할 것”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9일 제3지대 4개 세력이 합당에 합의한 데 대해 “이번 통합은 이낙연 전 총리의 큰 결단으로 많은 쟁점이 해소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연휴를 앞두고 제3지대를 표방한 정당과 세력이 개혁신당의 이름으로 하나가 됐다”며 이같이 적었다.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용산역에서 합동으로 귀성인사에 나선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왼쪽)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의 모습. 뉴시스

‘제3지대 빅텐트’를 추진하던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은 이날 통합신당의 당명을 ‘개혁신당’으로 하기로 하고 합당에 합의했다. 통합신당의 지도부는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와 이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고, 4개 세력이 각각 한 명씩 최고위원을 추천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합의 과정에서 있었던 일들이 세세히 공개되기는 어렵고 공개되어서도 안 되지만 매우 건설적인 합의가 이루어졌다”며 “특히 개혁신당의 당원과 지지자들이 가지고 있던 우려에 대한 부분도 대부분 해소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통합은 이낙연 전 총리님의 큰 결단으로 많은 쟁점이 해소됐다”고 했다.  

 

최대 난제로 꼽힌 당명 문제를 두고 전날까지 진전을 보이지 않던 제3지대 합당 협상은 이날 이낙연 공동대표가 입장을 굽히면서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저희가 써 왔던 ‘새로운미래’라는 이름에 많은 당원과 지지자들께서 깊은 애착을 갖게 되셨다. 저 또한 그 이름이 좋았다”면서도 “그러나 당명 줄다리기로 설 연휴를 보내면 신당 전체가 가라앉을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개혁신당’도 알기 쉽고 선명한, 좋은 이름이다. 그래서 고민 끝에 ‘개혁신당’을 받기로 했다”며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서 이해해 주시고, 수용해 주시기를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낙연 전 총리의 결단에 사의를 표한다”며 “더욱더 도약하는 개혁신당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