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인천공항 하루 19만5000명 이용할 듯

입력 : 2024-02-06 11:29:17 수정 : 2024-02-06 11:2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는 설 연휴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이 하루 19만5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인 8일부터 12일까지 총 97만 7000명, 하루 평균 19만 5000명의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해 여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전경.

이같은 올 설 연휴 하루 이용객은 지난해 설 연휴 하루 평균 여객 12만7537명과 비교하면 53.2% 늘어났으며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명절 가운데 가장 많은 숫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설 연휴 예상 여객수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설 연휴 하루 평균 실적(20만 2085명)대비 96.7%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항공수요가 완전 정상화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휴기간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은 12일로 20만 1953명의 여객이 인천공항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출발여객이 가장 많은 날은 9일(10만 4028명), 도착여객이 가장 많은 날은 12일(11만 1942명)로 전망된다.

최근 겨울방학 및 휴가 등으로 항공수요가 증가하는데다 설 연휴까지 겹쳐 8일과 9,12일은 하루 여객이 각각 20만명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기간동안 ‘편리하고 안전한 공항’을 위해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우선 출·입국장을 조기 열어 운영시간을 확대하고 보안검색 인력 약 120명을 추가로 배치하는 등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여객터미널 혼잡을 완화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셀프 서비스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안내인력 약 270명을 추가로 배치할 예정이며, 특히 지난해 7월 도입된 스마트패스를 이용하면 출국시 전용라인을 이용할 수 있는 점을 알릴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심야 여객의 대중교통 편의를 위해 11일과 12일 오전 1시까지 공항철도의 열차 운행을 연장 운행하기로 했다. 새벽 시간 공항철도 직통열차 시범운영과 경기지역 심야 공항버스 운영 확대 등 대중교통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의 많은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하고 편리한 공항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며 “연휴 기간 많은 분들이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만큼 대중교통과 각종 스마트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