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강성희 퇴장’ 논란, 그렇다고 野는 경호마저 정쟁화하나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4-01-21 23:30:09 수정 : 2024-01-21 23:30: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18일 전주에서 열린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에서 진보당 강성희(전북 전주을)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고함치며 항의하다 경호처 요원들에게 강제 퇴장당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는 어제 ‘윤석열 정권의 국회의원 폭력제압 및 거짓해명 규탄’ 기자간담회에서 “경호처는 신변 경호가 아니라 대통령의 심기 경호를 했다”며 “경호처장 경질이나 대통령 사과까지 가야 하는 문제”라고 했다. 당시 행사장에 있었던 윤준병 의원은 “경호를 빙자해 폭력을 행사한 불법행위”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정의당, 기본소득당, 진보당 등 야당과 함께 대통령실 규탄 결의안을 공동 발의하고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요구서도 제출하기로 했다.

당시 행사장에서 있었던 일을 되짚어보면 민주당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 강 의원은 윤 대통령에게 국정 기조를 바꾸라고 말했을 뿐인데, 경호원들이 자신의 입을 틀어막고 사지를 들어 끌어냈다고 주장한다. 강 의원은 대통령 손도 “잠깐 잡았다 놓았다”고 하지만 당시 바로 옆에 있던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은 “대통령이 ‘계속 인사를 해야 하니 손을 놓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래도 강 의원이 손을 놓지 않자 경호원들이 경호 매뉴얼에 따라 제지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 설명이 맞다면 경호원들의 대응조치는 당연하다. 국회의원이라고 해도 대통령 참석 행사에서 강 의원처럼 돌발적인 언동을 하면 끌어내는 게 경호원의 책무다.

국회의원이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비판할 수는 있다. 그렇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는 법이다. 당시 행사는 전북도민의 숙원사업인 전북특별도 출범식이었다. 전북의 새로운 도약과 출발을 축하하고 기쁨을 나누는 자리였다. 전주 시민을 대표하는 강 의원이 이런 축제 행사에서 대통령에게 부적절한 언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건 잘못이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자꾸 사건을 만들려고 하는 운동권 버릇”이라고 지적한 것처럼 4월 총선을 겨냥한 강 의원의 의도적 행동이라는 의구심도 제기된다.

그런데도 민주당이 강 의원을 두둔하면서 정치공세를 펴는 속셈은 뻔하다. 윤 대통령을 흠집 냄으로써 4월 총선에 활용하려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아무리 표에 눈이 멀었다고 해도 국가를 대표하는 대통령의 경호 문제마저 정쟁거리로 삼는 건 지나치다. 민주당은 자제하기 바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