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빈대 파리채로 죽일 수 있을까?… 빈대 나오면 ‘이걸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19 14:07:33 수정 : 2023-11-19 14:1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에 빈대가 나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모기를 잡듯이 손바닥으로 내리치거나 전기 파리채로 감전시키면 될까. 질병관리청이 빈대 방제법을 직접 검증해 공개한 결과 이런 물리적 충격은 빈대 박멸에 큰 효과가 없었다.

 

질병청은 17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가정에서 따라 할 수 있는 빈대 방제법을 소개했다.

 

질병관리청이 17일 공개한 가정에서 따라 할 수 있는 빈대 방제법. 유튜브 캡처

갑자기 빈대를 발견했을 때 급한 마음에 손이나 책, 파리채 등으로 치는 경우가 있는데, 방제 효과는 거의 없었다. 충격을 받은 빈대는 잠깐 멈칫했다가 다시 활발하게 돌아다닌다. 전기 파리채에 빈대를 직접 접촉하면 퇴치할 수 있지만 빈대 크기가 작아 접촉이 잘되지 않았다.

 

물건으로 내려치는 방법보단 빈대를 고온으로 가열해 사멸하는 게 효과적이었다. 빈대는 50도 이상으로 가열하면 쉽게 처리할 수 있다.

 

집에 스팀기가 있다면 빈대를 옷 등 직물로 감싼 뒤 스팀기로 30초간 뜨겁게 열처리하면 된다. 다리미를 이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스팀기와 마찬가지로 옷 등으로 빈대를 감싸고 90도로 달궈진 다리미를 30초간 올렸더니 10초 만에 빈대가 죽었다.

 

질병관리청이 17일 공개한 가정에서 따라 할 수 있는 빈대 방제법. 유튜브 캡처

드라이기로도 비슷한 효과를 얻었다. 빈대를 감싼 직물에 60초간 드라이기를 틀었더니 빈대가 죽었다. 빈대를 빨리 없애기 위해 강풍으로 드라이기를 쓰면 빈대가 날아갈 수 있다. 뜨거운 바람을 약하게 충분히 틀면 방제할 수 있다고 질병청은 설명했다. 또 가전제품마다 성능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충분한 시간 동안 열을 가하는 게 중요하다.

 

질병관리청이 17일 공개한 가정에서 따라 할 수 있는 빈대 방제법. 유튜브 캡처

뜨거운 물에 빈대를 싼 옷을 20초간 담가두는 것도 방제 방법이다. 청소기로 빨아들일 경우엔 흡입력을 강하게 해서 처리해야 한다. 청소기로 빨아들인 뒤 비닐봉지 등으로 꼼꼼히 밀봉해 버리면 된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