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성들 “경제적 부담 때문에 결혼 생각 없다”

입력 : 2023-11-18 00:20:00 수정 : 2023-11-17 15:59: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결혼의향 없는 이유로 '경제적 여유 없음' 1위

미혼남녀가 결혼을 기피하는 이유는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결혼 의향이 없다'고 답한 남성 응답자 10명 중 4명이 경제적 압박감에 시달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데이터 컨설팅 기업 피앰아이가 전국 20~69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미혼 남녀의 결혼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미혼 남녀에게 결혼 의향이 있는지 물어보니, 전체 응답자의 58.2%가 '결혼 의향이 있다'고 했으며, 41.8%가 '결혼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남녀 응답자 데이터를 살펴보면 남성은 66.6%, 여성은 49.8%의 응답자가 결혼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여성 응답자 50.2%가 결혼 의향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령별 데이터를 살펴보니, '결혼 의향이 없다'는 비율이 20대는 34.0%, 30대는 38.1%, 40대는 54.9%로 확인됐다.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결혼 의향이 없는 응답자의 비율이 가파르게 높아지고 있었다.

 

결혼 의향이 없는 이유에 대해 29.8%가 '경제적인 여유가 없어서'를 1위로 꼽았다. 2위는 27.8%로 '독신으로 느낄 수 있는 자유로움을 읽고 싶지 않아서'였다. 이어 '가정을 책임지는 것이 부담되어서(18.4%)' '성역할 불평등이 있다고 생각해서(6.6%)' '주변인의 결혼 생활이 만족스러워 보이지 않아서(6.1%)' '출산/육아를 하고 싶지 않아서(5.5%)가 답변으로 나왔다.

 

남성 응답자 40.9%가 '경제적인 여유가 없다'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고, 여성 응답자 29.6%는 '독신으로 느낄 수 있는 자유로움을 잃고 싶지 않아서'를 주된 이유로 선택했다.

 

결혼 상대를 고를 때 가장 고려하는 요소로 '성격'이 49.4%를 차지하며 압도적 1위였다. '가치관(18.8%)' '외모(11.9%)' '경제력(7.1%)'이 순서대로 뒤를 이었다.

 

남성의 경우 성격(52.0%), 가치관(16.4%), 외모(15.3%), 경제력(3.9%) 순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은 성격(45.9%), 가치관(22.0%), 경제력(11.4%), 외모(7.4%) 순으로 드러났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