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목욕탕 대기 시간 길어 환불 요청했는데 욕설 들었습니다”

입력 : 2023-11-16 15:50:24 수정 : 2023-11-16 15:5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목욕탕에서 대기 시간이 길어져 약속 시간에 늦을 것 같아서 환불을 요청했다가 욕설을 들었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목욕탕에서 XXX이 됐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글쓴이 A씨는 “세신 받으려고 갔는데 사람이 많이 밀려 있더라. 약속 시간에 늦을 거 같아서 입장료 환불을 요청했다. 물론 안 쓴 수건도 반납했다. 사람이 많이 밀려있어 약속시간에 늦을 거 같다고 하니 카운터 할아버지가 ‘세신하러 올 거면 왜 왔냐’길래 ‘세신 받고 안 받고는 내 마음 아니냐’고 했다. 그러니까 ‘카드로 계산해 놓고 왜 환불해달라고 하냐’더라”고 말했다.

 

이어 “세신이고 나발이고 목욕만 하고 가라면서 공격했다. 그건 내 마음이고 왜 말을 그렇게 하냐고 따지니까 카드로 계산하고 환불해달라고 하는데 내가 화가 안 나게 생겼냐더라”고 토로했다.

 

그는 “언쟁이 오갈 때 여탕에서 직원이 나와 ‘어르신이 기계 다룰 줄 몰라서 화가 나지’라고 거들더라. 끝까지 귀찮게 군다며 대놓고 면박을 주길래 환불도 사장님이 하는 일 아니냐고 하니까 ‘뭐? 할 일?’이라면서 욕설을 퍼부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약속 시간은 12시였고 제가 간 시간은 10시 반이었다. 목욕비 뿐만 아니라 세신비도 다 결제 완료된 상태였다. 세신도 목욕탕 서비스 중 하나인데 제한 시간에 못 받을 상황이니 환불 요구한 게 잘못이냐. 탕 안에 입장도 못 했다”고 호소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