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예진 “아들, 지금은 나를 더 닮아…둘째는 고민해봐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9-28 17:23:14 수정 : 2023-09-28 17:29: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임진한 클라스’ 캡처

 

배우 손예진이 아들은 출산한 뒤 느낀 감정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임진한클라스'에는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요? 행복함이 뚝뚝 떨어지는 라운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골프 스타 출신 유명 지도자 임진한은 손예진에게 "많은 사람이 궁금해 하는 게 아기"라고 운을 뗀 후 "아기 요즘 키우기 힘들지 않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손예진은 "힘든 부분도 당연히 있지만 아기가 주는 행복이 이제껏 살면서 느껴보지 못한 행복이더라"고 답했다. 

 

이에 임진한은 "그렇게 되면 한명 더 낳고 싶나"라고 물었고, 손예진은 "그건 고민해볼 필요가 있지만 아기가 너무 예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임진한은 "손예진씨나 현빈씨 성품을 보면 진짜로 사랑스러워하고 예뻐할 것 같다"고 말했고, 손예진도 "너무 귀여워요"라고 응수했다. 

 

이후 손예진은 방송 계획에 대해 "작품을 끊임없이 하다가 결혼하면서 아이를 낳고 이제 좀 쉬고 있는데 어쨌든 지금 제 생활에 충실하고 좋은 작품 만나면 기다리시는 팬분들이 계신 걸로 알고 있다"며 "좋은 작품으로 인사를 꼭 드려야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기가 누굴 닮았냐는 질문에는 "많은 분들이 섞어서 묘하게 닮았다 한다"며 "눈이랑 위는 절 닮고 밑은 아빠를 닮았다 한다, 그런데 아기는 얼굴이 계속 바뀐다더라"면서도 "지금은 저를 더 닮은 것 같아서 더 좋다"고 덧붙였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