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 소아과 5년간 10곳 중 1곳 문 닫아…정신과는 77% 늘었다

입력 : 2023-05-24 11:20:48 수정 : 2023-05-24 11:2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연구원 분석 자료…개인병원 9467개
강남구·서초구·송파구·강서구 순으로 많아
위 이미지는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5년 동안 서울 시내 소아청소년과의원은 꾸준히 감소한 반면, 정신겅강의학과는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서울연구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 시내 개인병원 중 2017년 대비 가장 많이 줄어든 진료과목은 소아청소년과다. 2017년 521개에서 지난해 456개로 12.5% 감소했다. 그 다음으로 영상의학과가 2.4%의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가장 큰 증가율을 보인 진료과목은 정신의학과로 302개에서 534개로 76.8% 증가했다. 이어 마취통증의학과 41.2%, 흉부외과 37.5%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의 개인병원은 9467개로 전국의 27.1%를 차지했다. 시도별 1000명당 개인병원 수를 비교했을 때 유일하게 1000명당 1개소를 넘었다.

 

서울에서 가장 많은 개인병원은 진료과목 불특정 병원(18.4%)이었으며, 그 뒤를 내과(12.9%)와 일반의(8.3%)가 이었다. 불특정 병원은 개원의가 전문의 자격을 딴 이후 전문과목을 표시하지 않고 개원한 개인병원을 뜻한다.

 

진료과목 불특정 병원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건 가정의학과로 조사됐다.

 

서울에서 개인병원이 많은 구는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서구 순이다. 2017년 대비 가장 개인병원이 많이 생긴 구는 서초구(30.4%), 용산구(29.8%), 강서구(27.7%) 순이다.

 

한편 전국적으로 치과와 한의원이 개인병원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수치를 차지하나, 통계상 치과와 한의원은 요양기관으로 분류돼 분석에서 제외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