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盧 꿈꿨던 역사의 진보, 과거로 일시 후퇴”

입력 : 2023-05-23 23:03:00 수정 : 2023-05-31 14:3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거 14주기 기념식 참석 후 취재진에 밝혀
“민주주의 퇴행하는 현실. 盧 꿈꿨던 사람사는 세상·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향해서 깨어있는 시민과 함께 조직된 힘으로 나아가겠다” 다짐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맨 앞)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해=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를 맞은 23일 “민주주의가 다시 퇴행하고 노무현 대통령이 꿈꿨던 역사의 진보도 잠시 멈췄거나 또 과거로 일시 후퇴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추도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사람사는 세상을 꿈꿨던 노무현 대통령께서 우리 곁을 떠난 지도 벌써 14년이 됐다”며 “‘더디다, 그러나 진보한다’는 역사에 대한 노무현 대통령의 말씀과 믿음을 다시 상기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주의는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것이지만 아무나 만들어낼 수는 없는 것”이라며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으로 끊임없이 노력해야 민주주의의 발전, 역사의 진보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4주기 추도식에 참석 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해=뉴스1

 

이어 “지금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는 이 안타까운 현실 속에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이 훨씬 큰 것도 아마 그런 이유 때문일 것”이라며 “노무현 대통령께서 꿈꿨던 사람사는 세상,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향해서 깨어있는 시민들과 함께 조직된 힘으로 뚜벅뚜벅 한걸음씩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용기를 내겠다. 두려움을 용기로 바꾸고 절망을 희망으로 만들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함께 해준 여러분 그리고 역사의 진보를 믿는 국민들이 바로 힘이다. 고맙다"며 허리 숙여 인사했다.

 

이후 이 대표는 추도식에 참석한 지지자들과 인근 카페에서 티타임을 진행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