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2주 만에 재회한 기시다에 “지난 방한서 ‘가슴 아프다’ 발언 우리 국민에 큰 반향”

입력 : 2023-05-22 05:00:00 수정 : 2023-05-22 11:31: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일 히로시마서 한국인 원폭 피해자 위령비 공동 참배 후 35분간 한·일 정상회담
尹 모두 발언서 "기시다 총리의 참배는 평화로운 미래 준비하기 위한 용기있는 행동으로 기억될 것. 진정성 있는 모습 보여준 총리의 용기·결단은 매우 소중" 강조도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사진 왼쪽)은 21일 기시다 후미오 총리(〃 오른쪽)와 일본 히로시마 평화 기념공원 내 국제 회의장에서 만났다. 두 사람의 정상회담은 지난 두달여 기간 모두 세차례 이뤄졌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히로시마를 찾은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시다 총리와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위령비를 함께 참배한 뒤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기시다 총리의 한국인 원자폭탄 피해자 위령비 참배는 희생자에 대한 추모의 뜻을 전함과 동시에 평화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용기있는 행동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히로시마 평화공원 내 국 제회의장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기시다 총리와의 공동 위령비 참배에 대해 “양국 정상이 함께 참배하는 건 최초이며, 한국 대통령이 참배한 것도 처음”이라며 “지난 방한 시 기시다 총리가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가혹한 환경에서 고통스럽고 슬픈 경험을 한 것을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한 것은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준 총리의 용기와 결단은 매우 소중한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정상회담에 이어 2주 만에 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히로시마에서 기시다 총리를 다시 만났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 G7 개최를 통해 기시다 총리가 규범에 기반한 국제 질서를 강화하고 경제 안보 등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데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간에도 경제 안보를 포함한 글로벌 어젠다에 대한 협력 더욱 심화되길 바란다"며 "저와 기시다 총리의 깊은 신뢰 바탕으로 양국 관계 발전은 물론 글로벌 이슈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 상호 연대와 협력을 심도 있게 나누길 바란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의 G7 참석에 감사를 표하면서 "윤 대통령과 두 달 사이에 세 번의 회담은 한일 관계의 진전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금 전 윤 대통령 내외와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참배를 올렸다. 이는 양국 관계에 있어서, 세계 평화를 기리는 관점에서도 중요하다 생각한다"며 "(한일정상) 회담 후 다른 정상들과 합류해 함께 평화기념자료관을 방문하고 평화공원 위령비에 함께 기도를 올릴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G7 정상회의 계기로 한일 관계가 나아갈 방향과 글로벌 과제에 대한 양국 공조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양 정상은 외교·안보 분야는 물론 경제·산업·과학기술·문화예술·인적 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 양국 관계가 전기를 맞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도 각급에서 긴밀하게 협력해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어 나가자고 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한일관계와 관련해 '한국-히로시마를 포함한 직항로의 재개' '한일 미래 파트너십 기금의 원활한 운영' '공급망과 첨단기술 협력 진전'을 제기했다.

 

양 정상은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는 엄중한 지역 정세 하에서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더욱 굳건히 해나가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