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檢, 윤관석 소환 초읽기… 송영길로 향하는 수사

, 이슈팀

입력 : 2023-05-21 10:51:58 수정 : 2023-05-21 10:5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무소속 이성만 의원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짓고 무소속 윤관석 의원 소환조사에 나선다. 핵심 피의자인 두 의원에 대한 조사를 통해 의혹의 정점인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다가서는 모양새다. 특히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검찰이 윤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조만간 윤 의원을 정당법 위반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자금 조달·전달의 구체적 과정과 수수자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적으로 출석한 이 의원과 달리 윤 의원은 비공개 출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뉴스1

윤 의원은 구속된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 등과 공모해 2021년 3∼5월 전당대회에서 송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국회의원 등에게 총 9400만원을 살포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검찰은 앞선 압수수색 영장에 “윤 의원이 2021년 4월 기존 지지세를 유지하기 위해 돈을 뿌릴 필요가 있다고 지시해 강씨가 총 6000만원을 마련, 이 돈이 300만원씩 쪼개져 같은 당 국회의원 10∼20명에게 전달됐다”고 적시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윤 의원을 조사한 뒤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현재 윤 의원은 “사건 관련자의 진술에만 의존해 이뤄진 검찰의 비상식적 야당탄압 기획 수사”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윤 의원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돈봉투 의혹의 최대 수혜자로 지목된 송 전 대표에 대해 속도감있는 조사에 나설 전망이다. 현재 송 전 대표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녹취록과 관련자 진술 등을 토대로 송 전 대표의 지시 및 묵인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9400만원 외에 송 전 대표의 외곽 후원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문제연구소'이 동원돼 추가적인 자금이 살포됐을 가능성도 수사하고 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