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분기 전기·가스료 인상 없다…당정 "한전·가스공사, 구조조정 선행"

입력 : 2023-03-31 19:23:12 수정 : 2023-03-31 19:2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상폭·시기 여론 수렴해 결정

정부가 추진 중이던 2분기 에너지 요금 인상에 제동이 걸렸다. 당정이 31일 협의 끝에 요금 인상을 잠정 보류하기로 결정하면서 당분간 인상 없이 1분기 요금 체계가 유지될 전망이다.

정부와 여당은 31일 국회에서 전기·가스 요금 인상 관련 당정협의회를 열고 의견 수렴 과정 등을 거쳐 2분기 전기·가스 요금 인상 여부와 인상 폭 등을 추후 확정하는 것으로 유보했다. 이 같은 결정에는 경기 침체 우려와 악화한 정부·여당에 대한 여론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기·가스 요금 관련 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이날 당정협의회 후 기자들과 만나 “당정은 한국전력공사와 한국가스공사의 누적 적자 문제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러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고 전기·가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면서도 “다만 인상 시기와 폭에 대해서는 오늘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시한 여러 안 중 어느 것을 선택해야 할지 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여당은 요금 인상에 앞서 한전과 가스공사의 구조조정 노력 등이 선행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당정협의회에서) 요금을 인상할 경우 국민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는 현실에서 한전과 가스공사의 뼈를 깎는 구조조정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전했다.


박지원·김범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