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킨 1마리 배달 3만원 시대’에 뿔난 고객들 “소비자에 부담 전가”

입력 : 2023-03-27 08:00:00 수정 : 2023-04-23 16:11: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익구조 바꿀 생각은 안 하고, 가맹점 수익 위해 제품 가격 올린다는 논리" 교촌 질타
교촌 치킨 이미지. 교촌에프앤비 제공

 

교촌 치킨이 다음달부터 제품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발표하면서 여타 치킨 프랜차이즈들의 ‘도미노’ 가격 인상 전망도 나온다. 배달비를 포함하면 치킨 1마리 ‘3만원 시대’가 본격화할 조짐이다.

 

교촌의 이번 가격 인상에 대한 여론은 싸늘하다.

 

교촌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는 "가맹점 수익성 개선을 위해 이번 가격 조정을 단행할 수 밖에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여론 일각에선 "소비자들에게 비용을 전가하는 행보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26일 뉴시스와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교촌은 다음달 3일부터 가격을 품목별로 500~3000원 인상한다. 교촌의 가격 인상은 2021년 11월 이후 약 1년 5개월 만이다.

 

주요 한마리 및 부분육 메뉴는 3000원 상향한다. 이외 메뉴는 사이즈와 기존 가격대에 따라 500원~2500원 상향한다. 가장 많이 팔리는 ‘교촌 오리지날’은 1만6000원에서 1만9000원으로 3000원 오른다. 신제품은 가격을 동결하기로 했다.

 

교촌 오리지날은배달비 3000~5000원을 포함하면 주문 가격이 2만5000원선에 육박하게 된다. 교촌에서 현재 2만원 수준에 판매하고 있는 ‘콤보’ 메뉴는 가격 인상에 배달비를 더하면 3만원으로 뛴다.

 

경쟁 브랜드인 BBQ와 bhc는 현재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원부자재 가격과 물류 비용이 지속적으로 오른 상황이어서 더 지켜봐야 할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교촌의 가격 인상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 여론은 싸늘한 편이다. "가맹점의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소비자가격을 높이는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여론이 많다.

 

한 네티즌은 "배달로 치킨을 주문할 경우 3만원이 훌쩍 넘는 메뉴가 많다"며 "가격을 올려도 소비자들이 프랜차이즈 치킨업체가 판매하는 제품을 지속적인 구매를 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꼬집었다.

 

다른 네티즌은 "수익 구조를 바꿀 생각은 안하고 가맹점들의 수익을 위해 제품 가격을 올린다는 논리"라며 "소비자에게 부담을 전가 하지 말고 가맹 본부가 조금 덜 가져가는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비판했다.

 

치킨 업계의 도미노 인상이 이뤄질 경우 소비자들이 외면할 수 있다는 점은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제품 가격이 인상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는 소비자들이 제품 구매 빈도를 줄일 경우 결과적으로 치킨 업계도 타격을 입을 수 있어서다.

 

업계 관계자는 "교촌 오리지널 제품이 상대적으로 그동안 낮은 가격에 팔린 것은 맞지만 3000원 인상은 다소 파격적인 결정"이라며 "오리지널 제품 구매율이 떨어질 경우 인상 전보다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