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겨냥 ‘코로나 기원법’에 신속 서명한 바이든

입력 : 2023-03-22 06:00:00 수정 : 2023-03-21 21:3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바이든 “우한 연구소 등 코로나 기밀정보 최대 공개”
바이러스 최초 유출 가능성 거론
“의회 목표 공감… 진상 규명해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중국 우한(武漢) 연구소를 직접 거론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의 최초 유출 관련 정보 공개를 요구한 이른바 ‘코로나19 기원법’(COVID-19 Origin Act of 2023)에 서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홈페이지에 공개한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기원법에 서명하게 돼 기쁘다”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에 대해 가능한 한 많은 정보를 공개하려는 의회의 목표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2021년 정보기관에 코로나19의 기원을 조사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쓸 것을 지시했으며, 이 작업이 진행 중”이라면서 “우리는 미래의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대유행)을 더 잘 예방하기 위해 코로나19 기원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정부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와의 잠재적 연결을 포함해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한 모든 기밀 정보를 계속 검토할 것”이라며 “이 법안을 시행하는 데 정부는 가능한 한 많은 정보의 기밀을 해제하고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의회는 10일 중국을 겨냥한 코로나19 기원법을 만장일치로 처리했다. 법안은 시행 90일 이내에 우한 연구소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잠재적 연결성과 관련한 모든 정보의 공개 제한을 해제하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에너지부가 우한의 한 연구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새로운 첩보에 근거해 중국 기원설을 지지하는 기류로 돌아섰다고 보도한 바 있다. 미 연방수사국(FBI) 크리스토퍼 레이 국장도 지난달 28일 방송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연구소에서 유출된 것일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미 중앙정보국(CIA) 등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기원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상태고, 일부 연방 정보기관은 자연발생설을 지지하는 등 미국 정보기관 내에서도 기원 문제에 대해서는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백악관도 그간 코로나19 기원 문제에 대해서 비교적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지만 의회에서 법안이 초당적 지지를 받으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신속히 법안 서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