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정상회담서 위안부·독도 논의 없어… 野 반일감정 이용 혈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3-17 21:38:00 수정 : 2023-03-17 21:37: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당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일본 언론의 사실이 아닌 뉴스를 이용해 물 만난 고기처럼 친일 몰이, 반일 선동의 소재로 쓰는 데 혈안”이라고 꼬집었다. 일본 언론이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 총리가 위안부 문제에 관한 양국 간 과거 합의를 꾸준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독도 문제에 대한 일본 측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한 것을 두고 야당이 비판을 쏟아낸 데 대한 반격이다.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도쿄 총리 관저에서 열린 한일 정상 소인수 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17일 낸 논평에서 야당을 향해 “민주당이 언제부터 일본과 일본 언론을 이렇게 신뢰했나”라며 “일본이라면 무엇이든 신뢰하지 않으면서, 우리 대통령을 흠집 내고 한일관계를 갈등으로 몰아갈 수 있는 언론보도라면 ‘묻지 마’ 신뢰를 보이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위안부 문제든 독도 문제든 정상회담 의제도 아니었고 논의된 바가 없다고 공식적으로 단언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재인정권과 민주당은 위안부 문제를 정권 유지용 반일 선동의 불쏘시개로 이용하기 위해 일본과의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했다 정권 말기에는 이를 감당하지 못하고 파기가 아니라는 어처구니없는 대응을 했다”며 “민주당은 위안부 문제를 말할 자격이 없다. 문 정권의 ‘어린아이 불장난식’ 위안부 문제 합의 파기와 번복에 대해 국민께 먼저 사과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지금 반일 감정을 이용해 정치적 이득을 얻기 위해 혈안”이라며 “일본 극우 세력이 반한 감정을 이용해 정치적 생존을 도모하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민주당이 일본 극우 세력과 정치적 공생관계라는 주장은 과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한일관계 갈등을 이용한 국민의 반일 정서에 기대 존립을 유지할 생각을 이제 단념하라”고 촉구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