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더 글로리’ 이후 사극…‘꽃선비’ 신예은 “이전보다 여유생겨”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15 15:50:33 수정 : 2023-03-15 17:34: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신예은, SBS제공

 

'더 글로리' 이후 사극 '꽃선비 열애사'에서 윤단오 역을 맡은 배우 신예은이 "이전에는 두려움도 많고 계산적이었다면 지금은 여유가 생겼다"라고 전했다.

 

15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SBS 새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연출 김정민) 제작발표회에서 신예은은 작품에 임하는 마인드를 알렸다.

 

신예은은 "(그동안) 작품에 조심스럽게 접근을 했는데 이전과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며 "이전에는 부담감도 있고 두려움도 많고 계산적이었다면, 지금은 여유가 생기고 '어떻게 해야지'보다 '어떤 작업을 하는 게 베스트일까'를 고민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나보다 단오를 어떻게 만들면 좋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꽃선비 열애사는 모든 고정관념을 타파한 하숙집 '객주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와 비밀을 품은 하숙생 꽃선비 3인방, 네 명의 청춘이 만들어내는 '상큼 발칙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다. 오는 20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