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20대, 6시간 만에 검거

입력 : 2023-03-15 09:21:10 수정 : 2023-03-15 09:2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의 한 거리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한 20대 전과자가 6시간 만에 경찰과 관계당국에 붙잡혔다.

 

15일 법무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45분께 인천 계양구 한 길거리에서 A(22)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그대로 달아났다.

 

법무부 인천보호관찰소 서부지소와 경찰은 A씨를 추적한 끝에 도주 6시간 만인 이날 오전 4시50분께 인천 부평구 일대에서 그를 붙잡았다.

 

경찰 등은 A씨 지인을 통해 그가 부평구 일대로 이동한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보호관찰소 신속수사팀은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를 조사한 뒤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