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항공기·잠수함 공격 막고 함정 지키는 ‘신의 방패’ [한국의 무기 이야기]

관련이슈 한국의 무기 이야기 , 세계뉴스룸

입력 : 2023-03-15 10:00:00 수정 : 2023-03-17 18:12: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1〉 해군 신무기 (10) 이지스 전투체계

美, 소련 미사일 위협 대응하려 개발
크기 점점 작아지고 요격 능력은 ‘업’

전 세계 해군이 쓰는 장비 중에서 가장 강력한 성능을 지닌 것을 꼽을 때, 항상 등장하는 것이 이지스(Aegis) 전투체계다. 미국 방위산업체 록히드마틴이 1983년 개발한 이지스 전투체계는 항공기, 미사일, 군함, 잠수함 공격으로부터 함정을 지키면서 적군을 공격하는 역할을 맡는다. 강력한 방어력을 지니고 있어 ‘신의 방패’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이지스 전투체계의 탄생은 냉전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세계의 해상 패권을 장악한 미 해군 항공모함을 격퇴하기 위해 소련(현 러시아)은 순항미사일 탑재 폭격기와 핵추진 잠수함, 순양함을 다수 실전에 배치했다. 낮은 고도로 빠르게 날아가는 대함 순항미사일 수백 발을 한꺼번에 발사해 항모 전투단의 방공망을 돌파, 항모를 일거에 파괴하겠다는 의도였다. 소련의 미사일 위협이 커지자 위기감을 느낀 미국은 다수의 대함미사일을 동시에 포착, 요격하는 첨단 방공체계의 필요성을 느꼈다. 이에 따라 개발된 장비가 이지스 전투체계다.

처음 등장한 이지스 전투체계는 거대한 순양함에 탑재해야 할 정도로 무겁고 크기도 컸다. 하지만 1990년대 이후 정보기술(IT)이 발달하며 현재의 알리버크급 구축함에 장착할 수 있을 정도로 작아지고 성능은 더 우수해졌다. 함대공미사일도 수직발사대로 교체되면서 항공기와 미사일을 요격하는 능력이 한층 강화됐다.

군함에 장착된 8각형 모양의 AN/SPY-1 레이더는 이지스 전투체계를 상징하는 장비다. 다른 레이더처럼 회전하지 않아도 360도 전방위 탐색이 가능하다. 300㎞가 넘는 탐지 거리를 갖고 있으며, 1000㎞ 떨어진 곳에서 날아오는 순항미사일도 식별한다. 성능개량을 통해 탄도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작전에 투입될 수 있다. SM-3·6 함대공미사일을 운용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등을 개량하면 탄도미사일 파괴도 가능하다.

현재 미 해군과 더불어 일본, 스페인, 노르웨이 등에서 사용하고 있다. 이지스 전투체계를 지상에서도 운용할 수 있도록 개조한 이지스 어쇼어 시스템은 유럽 주둔 미군이 루마니아에서 운용 중이다. 일본도 2기를 도입하려 했으나 비용 등 문제로 신형 이지스함 2척을 건조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한국도 세종대왕급 구축함에 이지스 전투체계가 탑재되어 있다. 세종대왕급 3척을 만든 것은 국내 조선업체지만, 전투 시스템은 록히드마틴에서 이지스 체계를 도입해 탑재했다. 한국은 2020년대 말까지 정조대왕급 구축함 3척을 건조할 계획이다.

정조대왕급은 세종대왕급보다 우수한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함으로써 북한 탄도미사일을 탐지·식별·추적·요격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세종대왕급도 이지스 전투체계 성능개량을 통해 정조대왕급과 유사한 수준으로 성능을 끌어올리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이 같은 구상이 현실화하면 이지스 전투체계는 앞으로도 한국 해군에서 핵심적 장비로 사용될 전망이다.


박수찬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