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878억원 '세금 낭비'… 권성동 "나랏빚 1000조 만든 민주당이 지적? 모순"

, 이슈팀

입력 : 2022-09-17 14:25:56 수정 : 2022-09-17 15:1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영환 "청남대를 영빈관으로 활용하자…행안부에 건의"

대통령실의 영빈관 신설 계획 및 철회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이 지속되자 국민의힘 권성동 대표는 “정쟁으로 일관한다”며 맞섰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권 원내대표는 17일 페이스북에 “선진 대한민국의 국격에 맞는 새로운 영빈관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민의를 세심하게 살피려는 대통령의 (신축계획 철회) 결정 또한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축비용 878억원을 “세금 낭비”라고 비판한 민주당에 대해 “나랏빚 1000조 시대를 만든 민주당이 세금 낭비를 운운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며 “더구나 기존 청와대 영빈관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 내부에서 조차 국격에 맞지 않은 최악의 수준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것이야말로 민주당이 정부의 외교 인프라까지 정쟁의 소재로 삼고 있다는 자백”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영빈관 신축에서 비용이 문제라면, (계획) 철회만큼은 쌍수를 들고 환영했어야 된다”면서 “그런데 민주당은 갑자기 영부인이 영빈관 신축을 지시한 것이 아니냐는 집단적 망상에 빠져 특검을 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결국 영부인과 특검을 연결시키려는 레토릭으로 세금을 이용한 것”이라면서 “지금 민주당의 태도는 (이재명) 당 대표 부부에 대한 수사를 영부인 특검으로 물타기해야 한다는 강박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이처럼 비루한 강박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이재명 당 대표를 손절하는 것 뿐”이라면서 “모든 정치 행보를 ‘이재명 제일주의’로하고 있으니 허구한 날 무리수만 두고 있는 것이 아니겠나? 그저 애처로울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영환 충북지사는 청남대를 ‘국가 제2 영빈관’으로 활용하자는 의견을 냈다.

 

김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충북도는 청남대를 나라가 필요할 때마다 사용할 수 있도록 내놓겠다”며 “만일 영빈을 위한 공간이 필요하다면 청와대 영빈관과 청남대를 함께 사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어디에 놓아도 뒤지지 않는 정원과 대청호의 아름다운 경관을 가진 청남대는 최적의 장소”라며 “충북 레이크파크를 홍보할 기회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남대에 영빈관 기능이 부여되면 지방정부 외빈 접객 시설은 물론 민간사업자의 중소규모 컨벤션과 국제회의 등에도 이용돼 청남대 가치가 훨씬 높아질 것”이라며 “세종특별자치시와도 가까워 행정수도의 영빈관 기능도 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24일 청남대에 영빈관 기능을 갖출 수 있는 운영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청주시 문의면에 위치한 청남대는 ‘남쪽의 청와대’라는 뜻으로 전두환 전 대통령 재임기에 지어진 대통령 전용 별장이다.

 

이후 2003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의해 일반에 개방돼 관리권이 충북도로 넘어왔다. ‘국민 관광지’가 된 청남대에는지난해 기준 1300만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