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규확진 11만666명, 전주 1.35배…위중증 313명·사망 45명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8-06 09:50:57 수정 : 2022-08-06 18:44: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규확진 전주 1.35배, 토요일 17주만에 최다…해외유입 573명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2.08.05. bluesoda@newsis.com

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면서 6일 전국에서 11만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1만666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2천38만3천621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1만2천901명)보다 2천235명 적다.

 

토요일 기준으로는 4월 9일(18만5천532명) 이후 17주 만에 가장 많은 것이다.

 

1주일 전인 지난달 30일(8만1천981명)의 1.35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3일(6만8천532명)의 1.61배다.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단위로 2배로 뛰는 더블링 현상은 지난달 말부터 완화됐지만 1주일 전 대비 배율은 이번 주 들어 조금 높아졌다.

 

또한 지난 2일부터 이날까지 닷새 연속 10만명을 넘겼다.

 

지난달 31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7만3천559명→4만4천659명→11만1천764명→11만9천899명→10만7천894명→11만2천901명→11만666명으로, 일평균 9만7천334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573명으로, 전날(497명)보다 76명 많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11만93명이다.

 

지역별 확진자 수(해외유입 포함)는 경기 2만9천97명, 서울 2만160명, 경남 6천760명, 부산 6천578명, 경북 5천721명, 인천 5천595명, 충남 4천714명, 대구 4천706명, 전북 4천85명, 강원 3천975명, 충북 3천913명, 전남 3천591명, 대전 3천462명, 울산 2천958명, 광주 2천845명, 제주 1천642명, 세종 823명, 검역 41명이다.

 

이날 위중증 환자 수는 313명으로 전날(320명)보다 7명 줄었다.

 

위중증 병상 가동률 35.3%(1천686개 중 596개 사용)로 전날(32.7%)보다 2.6%포인트 올랐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전날(51.8%)보다 2.5%p 오른 54.3%,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전날(42.0%)보다 0.6%p 하락한 41.4%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45명으로 직전일(47명)보다 2명 줄었다.

 

사망자는 80세 이상이 28명(62.2%), 70대 10명, 60대 5명, 50대와 30대가 각각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5천236명,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4일부터 사흘 연속 300명대, 사망자 수는 5일부터 이틀 연속 4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사망은 확진자 발생과 1∼2주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만큼, 최근 재유행 확산에 따라 위중증·사망자는 1∼2주간 다소 증가하거나 높은 수준일 것으로 방역당국은 보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56만6천856명으로, 전날(53만4천781명)보다 3만2천75명 늘었다.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는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 1만3천363개소, 이중 검사·처방·치료가 모두 가능한 '원스톱진료기관'은 9천594개소까지 확보됐다.

 

방역당국은 이번 코로나19 재유행 정점 규모가 이달 중 일일 15만명 수준에서 형성될 것이라는 수정 예측을 지난 4일 내놓은 바 있다.

 

한때 하루 최대 25만명 이상까지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으나 최근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완화하며 정점 규모 예측치가 내려왔다.

 

다만 당국은 유행 기간이 길게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계한다. 만약 치명률이 초기 델타 바이러스 유행 당시 수준으로 증가하거나 병상 이용률이 위험 수위에 도달하면 취약시설 등을 중심으로 일부 거리두기를 도입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