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돈 관심 없다”던 류준열, 40억 차익에 입 열었다…“의류 사업, 코로나로 보류”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5 09:12:43 수정 : 2022-08-05 11:0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한윤종 기자

 

배우 류준열(사진) 측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2022 상반기 연예인 부동산 매각’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타들이 부동산 매매 등을 통해 큰 시세 차익을 누리는 것에 대해 투기성 매매가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는 상황도 조명했다. 

 

그 중 류준열은 지난 2020년 법인 명의로 강남구 역삼동 땅을 매입해 신축한 건물을 올해 초 매각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류준열의 이같은 행보가 더욱 눈에 띄었던 점은 그가 지난 2019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자가 되면 좋지만 데뷔 전부터 그 자체로 목표가 되는 것을 경계했다”, “앞으로도 건물주가 되기는 어렵지 않을까 싶다” 등의 발언을 했기 때문.

 

하지만 결국 법인 명의의 건물 매각으로 40억 차익을 이룬 사실이 알려졌고, 이에 대해 류준열 측은 “류준열이 개인 수입 관리 목적으로 법인을 설립했다. 이 법인에서 사진 전시회 등도 기획·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남에 건물을 지어 (친구들과) 의류 사업을 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사업을 보류하게 되면서 건물을 매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세무사는 이러한 사례에 대해 “법인을 설립해 취득세 중과를 피할 수 있고 보유 및 처분 수익에 대해서도 법인세율이 22%로 개인 최고 세율 49.5%보다 낮다. 이런 이유들로 연예인들이 부동산 가족 법인을 설립해 건물을 매입하는 경우가 많다”고 짚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