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미애 “저학력·저소득층에 국힘 지지자 많은 건 사실” 이재명 옹호

, 이슈팀

입력 : 2022-08-02 07:58:17 수정 : 2022-08-02 07:5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일 “저학력, 저소득층에 국힘(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의 관련 발언을 두둔했다. 이 후보가 최근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 언론 환경 때문에 그렇다”라고 한 발언에 동조한 것이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추 전 장관은 1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상대적으로 가난한 사람들이 유권자 수에서 절대적 다수라 하더라도 당장의 생계를 위해 일자리를 쫓아 다니느라 다른 생각을 할 여유조차 없다”며 “뉴스를 제대로 보거나 정치적 생각을 할 여유가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게다가 정치적 생각을 마비시키는 데 언론의 편향 보도도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며 “대기업 광고주인 자본의 지배를 받는 언론 환경이 부의 시각을 반영하도록 해 가난한 사람들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하기에는 훨씬 취약하도록 만들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가난한 사람들이 정치적 관심에서 멀어져가는 반면에 극도로 부유한 사람들은 기존 질서에 너무 많은 것이 걸려 있다”며 “그렇기에 그들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정치 권력을 쟁취해 자신들의 부를 늘이고 특권을 유지하려고 기를 쓴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이재명’ 캡처.

이 후보는 지난 29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저학력·저소득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며 안타까운 현실인데, 언론 환경 때문에 그렇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 당권주자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박용진 후보는 “이 후보의 발언은 위험한 발상”이라며 “저학력·저소득층이 언론 환경 때문에 국민의힘을 지지한다는 말은 너무나 노골적인 선민의식”이라고 꼬집었다. 강훈식 후보도 “우리는 대선 패배에 대한 반성을 아직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대선 기간 우리 선거캠프 인사가 윤석열 당시 후보 지지자 대부분이 저학력·빈곤층이라고 했다가 SNS 글을 지우고 사과한 적 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박용진·강훈식 의원을 향해 “젊음을 무기로 정치교체를 내세우면서 정작 말꼬리 잡는 소동을 벌이는 사이에 정치 혐오만 더 깊어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
  • 최유정, 완벽한 솔로 무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