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디올 협찬 의혹’ 제기한 김어준 명예훼손 수사 착수… 경찰, 고발인 조사

입력 : 2022-06-23 15:00:00 수정 : 2022-06-23 19:4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3일 법세련 대표 고발인 조사… “음모론, 명백한 허위 사실”
김건희 여사가 지난달 22일 저녁 청와대 대정원 야외무대에서 열린 청와대 국민개방기념 특별기획 KBS 열린음악회가 끝난 뒤 경내를 둘러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디올 협찬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방송인 김어준씨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3일 오전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김씨를 고발한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 이종배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이날 이 대표는 고발인으로 경찰에 출석하면서 “전날(22일) 강남의 한 디올 매장을 직접 방문해 김씨가 구매할 수 없다고 말한 노란색 체크무늬 재킷이 매장에서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매장 관계자는 언론에서 보도가 되면서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 매장에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인데도 김씨는 방송에서 파리에 있는 디올 본사로부터 메일로 시리얼 번호를 받았다고 말했다”며 “마치 김 여사가 협찬받았다는 취지의 음모론을 펼친 것은 명백히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할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3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여사가 지난달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KBS ‘열린음악회’에서 입은 노란색 체크무늬 재킷이 디올의 미발매된 의상이라면서 협찬 의혹을 제기했다.

 

법세련은 해당 의혹이 허위사실이라며 지난 7일 김씨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에 배당돼 마포경찰서로 넘겨진 상태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