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탄희 "이재명, 계양 출마 성찰 필요…노무현과 반대 행보"

입력 : 2022-06-23 09:48:36 수정 : 2022-06-23 09:48: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공후사가 지도자 자질…의구심 부정할 수 없어"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성남이 아니라 계양에 출마한 것에 대해서는 반드시 성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탄희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당대표에 나오시고 안 나오시고는 스스로 선택하실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탄희 의원은 "(계양을 출마가) 노무현의 길과는 일시적으로나마 반대 행보로 비췄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종로를 버리고 부산에 가서 낙선하셨던 것 아니냐"며 "선공후사하는 것이 이 진영의 최고 지도자의 자질인데 그런 것에서 의구심이 불러일으켜진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성찰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또 "양당 체제 하에서 민주당의 대표는 민주 진보진영의 최고 지도자이다. 최고 지도자의 자질은 선공후사 하는 것이지 않냐"며 "자기 자신보다 진영 전체를 우선할 수 있냐, 그만한 자질을 가지고 있느냐를 민주당 당원들이 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당내에서 이뤄지는 당심이냐 민심이냐, 개혁이냐 민생이냐, 팬덤이냐 대중이냐의 논쟁에 대해서는 핵심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핵심 문제는 민주당이 누구를 위한 정당인지, 민주당의 가치와 지향점이 무엇인지를 재정립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중심으로 재창당 수준의 혁신을 해야 하고 나머지는 다 가짜 질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을 하려고 하면 중심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은 중심이 없다"며 "중심이 없다는 것은 사람 문제이기도 하겠지만 정체성이 흐릿해진 것"이라고 전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