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이재명 압수수색에 "野 유력주자 겨냥 표적수사" 반발

입력 : 2022-06-17 10:50:59 수정 : 2022-06-17 10:50: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정권, 기획 정치보복 수사 중단하라" 경고
"검경 동원해 前정권 겨냥 전방위 기획사정"
"다 먼지털이식으로 터는 거 아니냐" 우려도
"박근혜 수사한 尹, 그때도 정치보복 한 거냐"
"더는 내 탓 공방할 때 아닌 이유" 단합 강조

더불어민주당은 17일 검찰의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수사에 이어 경찰이 이재명 의원의 성남 백현동 개발 의혹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자, 이를 '기획수사'로 규정하며 강력 반발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윤석열 정권은 기획된 정치보복 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우 비대위원장은 "박상혁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는 언론 보도, 문재인 정부의 인사와 관련된 윗선 수사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정치보복 수사라고) 규정한 것"이라며 "또 이재명 의원을 겨냥한 압수수색도 역시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를 겨냥한 정치수사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정영애 전 여성가족부 장관을 겨냥한 여러 언론보도에서 수사 방향이 흘러나오는 게 과연 우연의 일치냐"며 "분명히 이것은 기획된 정치(수사)"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일련의 수사가) 하루이틀 사이에 동시에 진행된다는 것은 분명 자체 기획된 수사로 볼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이에 대응하는 기구를 만들어서 대응하겠다. 이게 일회적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비대위원들이 의견 같이했기에 다음주 월요일(20일)쯤에 기구들을 띄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윤석열 정부는 출범 한 달 남짓 만에 검찰을 동원해 사정, 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정치보복에 나섰다"며 "전 정권에 대한 먼지털이식 수사와 야당 인사를 겨냥한 표적수사 등 검경을 동원한 기획사정이 전방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무리한 수사와 치졸한 탄압이 윤석열식 정치보복의 실체"라고 가세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국무회의 참석 제외와 여당의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사퇴 요구를 겨냥해 "법령상 임기가 정해진 장관급 위원장이 업무를 못 하게 방해하는 것은 명백한 직권남용"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야권에 적용하는 것과 같은 논리면 정부여당에 대해서도 검찰이 즉각 영장청구하고 압수수색에 나서라"며 "국무회의에 참석하지 말라고 한 책임자가 누구인지도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이번 검찰 수사가 정치보복이란 지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법무장관, 민정수석, 검찰총장 1인3역도 모자라 소통령을 자처하는 한 장관이야말로 누가 법위에 있는지도 돌아봐야 한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야당 탄압용 사정정국, 국면전환용 공안정국 부활을 좌시할 수 없다. 윤 대통령은 더 늦기 전에 퇴행적 정치보복을 멈추고 민생안전에 매진해주기를 거듭 촉구한다"며 "만약 계속해서 '여권 면제, 야권 단죄'의 이중잣대로 기획사정을 이어간다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별렀다.

 

민주당 의원들도 계파를 막론하고 검경 수사에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박주민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백운규 전 장관 구속영장 기각에 대해 "이미 장관에서 벗어났고 또 정부도 정권으로 넘어간 상태인데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볼 수 있을까"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장 청구를 했다는 것은 청구 단계부터 좀 과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재명 의원 수사에 대해서도 "수사가 과연 진짜 아무런 정치적 의도가 없이 진행되는 것이냐는 이야기를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한 적이 있는데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들도 우려를 갖고 있다"며 "대대적으로 압수수색을 한다든지 하는 게 진짜 아무런 의도가 없는 걸까, 다 먼지털이 식으로 터는 것 아닐까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전재수 의원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박근혜 정권 수사에 대해 "국정농단 세력에 대한 적폐청산 수사는 당시 박영수 특검과 윤석열 당시 수사팀장 그리고 서울중앙지검장, 검찰총장을 거치면서 공소 유지를 통해서 적폐청산 수사를 한 것"이라며 "이것을 정치보복이라 한다면 윤석열 현 대통령께서 이 정치보복에 동원된 검사였느냐. 더더구나 서울중앙지검장, 그다음에 특검팀의 수사팀장, 검찰총장까지 하면서 수사를 하고 기소를 하고 공소를 유지했던 거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탄핵,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정농단 탄핵조차도 정치보복이라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스스로 자기 눈을 찌르는 논리"라며 "인정할 것은 인정하시고 그다음에 검찰공화국이라든지 이런 국민들의 우려를 경계를 하셔야지 그렇게 덮어씌우기 하시면 안 된다"고 했다.

 

97세대 당권 후보군인 강훈식 의원은 KBS 라디오에 나와 "당내를 좀 이야기하면 지금 내 탓 공방할 때가 아닌 여러 가지 이유 중의 하나도 이런 부분"이라며 "사실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수사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수사가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단합을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