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수홍’ 뭇매 洪, 대장동서 이재명 정조준 “조직적 비리 사건”

입력 : 2021-09-21 10:50:44 수정 : 2021-09-21 10:5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회사 이름부터가(이재명) 대선 프로젝트가 아니었나 의심” / “특검을 시작하면 3∼4개월 내 진상을 밝힐 수 있을 것” / “화천대유에 관련된 모든 사람을 조사해 부당이익을 전부 국고로 환수해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개발사업구역을 찾아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의원이 추석 연휴 기간에 겨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사업 현장까지 직접 찾아가 이재명 지사 관련 의혹을 집중 제기한 것은 ‘조국수홍’ 논란에 돌파구를 모색하려 한 것이란 해석도 나는 가운데 20일 이 지사 성남시장 재임 당시 사업 특혜 의혹을 정조준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대장동 현장을 방문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 지역 개발 사업을 ‘성남시 주도의 조직적 비리 사건’으로 규정했다.

 

그는 “이 프로젝트를 추진한 사람은 성남시장으로, (당시 성남시장인 이 지사가) 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했고 주도한 것”이라며 “그래놓고 (국민의힘 관계자들을)고발하고 쇼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와 그 자회사 격인 ‘천화동인’에 대해선 “주역의 괘를말하는 것으로, 사람과 재물을 모아 천하를 거머쥔다는 뜻”이라며 “회사 이름부터가(이재명) 대선 프로젝트가 아니었나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검을 시작하면 3∼4개월 내 진상을 밝힐 수 있을 것”이라며 “회사 소유주라는 사람이 자기 이익금을 담보로 회사로부터 400억원을 빼갔는데 400억원의 출처와 그것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만 알면 쉽게 밝혀진다”고 언급했다.

 

그는 “칼잡이 대통령이 되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 사건만큼은 대통령이 되면 여야 가리지 않겠다”며 “화천대유에 관련된 모든 사람을 조사해 부당이익을 전부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1원이라도 이득을 봤다면 후보·공직자에서 사퇴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도 “이건 관련이 됐으면 사퇴할 일이 아니라 감옥에 갈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는 차원에서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라고 발언했다가 보수 진영에서 거센 역풍을 맞았다.

 

조국 전 법무장관 지지자들이 자주 쓰는 구호인 ‘조국수호’에 홍 의원의 성을 붙여 ‘조국수홍’이라고 비꼰 신조어가 등장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앞서 이날 SNS에서 이 지사를 향해 “결백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요청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 글쎄올시다”라며 “윤 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6월 사석에서 ‘내 장모가 누구한테 10원 한 장 피해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는 전언이 보도된 이후 장모 최모 씨가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을 이 지사의 이번 사안에 빗댄 것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