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총리 "접종 후 사망사례, 사인 명확히 규명해 공개"

입력 : 2021-03-04 09:21:30 수정 : 2021-03-04 09:2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발생한 것에 대해 "정부는 사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그 결과를 투명히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부를 믿고 흔들림 없이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일상 회복을 간절히 바라며 접종에 적극 동참해주고 계신 국민들을 위해 정부가 중심을 잡고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많은 전문가들이 백신 접종 시작 한 달이 되는 3월 말, 4월 초에 4차 유행을 경고하고 있다는 것을 심각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백신 접종이 자칫 방심의 신호탄이 돼 4차 유행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종률이 가장 높은 이스라엘과 가장 먼저 접종을 시작한 영국의 경우 접종 1달 후 확진자 수가 각각 2.7배에서 5.5배까지 늘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