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방부 "北 핵무기 사용 임박 징후 보일 경우 '선제 타격'"

입력 : 2016-10-10 11:07:11 수정 : 2016-10-10 11:07: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방부는 "북한 핵무기 사용이 임박했다는 징후가 있을 경우 자위권 차원에서 선제타격할 수 있다"고 했다.

10일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일각에서 거론된 선제타격론에 대한 국방부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북한 도발 가능성에 대해 "북한의 전략적 전술적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른 대비태세도 갖추고 있다"고 했다.

이어 6차 핵실험 동향과 관련해선 "핵실험은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준비를 갖추고 있으며 결심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