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용준 드라마 '주몽'에서 선보인 강렬한 카리스마... '나 왕자였던 사람이야'

입력 : 2015-09-16 10:46:21 수정 : 2015-09-16 10:4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택시'에 출연한 배우 안용준과 가수 베니가 많은 관심을 받고있는 가운데 안용준이 나왔던 드라마 속 모습이 눈길을 끌고있다.

안용준은 2006년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MBC 드라마 '주몽'에서 유리왕자 역을 맡아 열연했다.
안용준은 당시 송일국,한혜진 등 쟁쟁한 스타들 사이에서도 주눅들지 않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안용준 '주몽'에 나왔었구나" "안용준 볼수록 매력있어" "안용준 베니 영원히 행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남겼다.

한편, 지난 15일 방송된 tvn '택시'에 함께 나온 안용준과 베니는 결혼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며 방송직후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슈팀 ent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