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사죄하라”… 베를린에 울린 위안부 할머니 외침

입력 : 2014-08-15 23:12:54 수정 : 2014-08-15 23:12: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안부 기림일’ 재독 한인 시위
이옥선 할머니 “죽기 전 반드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87) 할머니가 1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파리저광장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일제 만행을 고발하고 사죄를 촉구하는 시위에 참가했다.

코리아페어반트 등 재독 한인 시민단체와 일본계 시민단체 ‘일본여성모임’ 등의 주도로 열린 이날 집회에서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은 이제 모두 80세 이상으로 매일 한명씩 죽는다”면서 “다 죽기 전에 일본이 사죄할 수 있도록 우리를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또 “위안소는 사람 잡는 도살장”이라며 군 위안부 시절 겪은 갖은 고초를 토로하기도 했다.

이날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로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기도 하다. 이 할머니는 14∼15일 베를린 알렉산더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평화축제에 들러 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한 각종 전시회와 퍼포먼스에 참가했다.

베를린 체류 마지막 날인 17일에는 ‘여성의 미래를 위한 수치심 극복’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통해 군 위안부 경험을 소개하고, 다음날 드레스덴으로 이동해 성모교회에서 기념 예배를 가질 예정이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연합뉴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